합동참모본부가 강원도 동부지역 전방 지역을 월남한 미상 인원의 신병을 확보했다. 

4일 합참은 "우리 군은 동부지역 전방에서 감시장비에 포착된 미상인원 1명을 추적해 오전 9시 50분께 안전하게 신병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상인원은 북한 남성으로 남하 과정 및 귀순여부 등 세부사항에 대해서는 관계기관 공조하에 조사가 이뤄질 예정”이라며 “현재까지 북한군의 특이동향은 없다”고 전했다.

다만, 사건 인지 후 약 15시간 만에 신병이 확보되고, 여전히 북한 군인인지 민간인인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는 점에서 군 당국의 경계 작전에 물음표가 달리고 있다. 특히 군 당국이 철책이 훼손된 것을 뒤늦게 알았다는 의혹마저 일고 있다.  

월남한 미상 인원은 강원도 동부지역 전방 군 감시 장비에 전날 저녁 7시쯤 포착됐다. 해당 인원은 북측 지역에서 철조망을 넘어 남쪽으로 내려온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은 상황이 발생하자 대침투경계령인 '진돗개 둘'을 발령했다. '진돗개'는 무장공비 침투 등 북한의 국지도발 가능성에 대비한 방어 준비태세로 연대장급 이상 지휘관이 발령할 수 있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