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시진핑 "항미원조 정신 영원히 기억해야"

배인선 중국본부 팀장입력 : 2020-10-23 11:48
중국군, 항미원조 전쟁 참전 70주년 행사 개최

23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중국군의 항미원조 전쟁 참전 70주년 행사[사진=중국 CCTV 캡처화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3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중국군의 항미원조 전쟁 참전 70주년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CCTV 캡처화면]

23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중국군의 항미원조 전쟁 참전 70주년 행사. [사진=CCTV 캡처화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3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중국군의 항미원조 전쟁 참전 70주년 행사에서 "중국군의 항미원조 전쟁 참전은 '정의로운 행동(正义之举)'"이었다며 위대한 항미원조 전쟁 승리 정신을 영원히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항미원조는 6·25의 중국식 표현이다. 중국은 1950년 10월 25일 한국군을 상대로 첫 승리를 거둔 것을 기념해 10월 25일을 ‘항미원조(抗美援朝·미국에 대항하고 북한을 돕는다는 뜻) 기념일’로 지정하고 있다. 

중국 최고 지도자가 이 행사에서 연설하는 건 앞서 2000년 6·25전쟁 참전 50주년 행사에서 장쩌민(江澤民) 전 주석이 참석한 이후 20년 만이다.

시 주석은 이날 기념 연설에서 "항미원조 전쟁의 위대한 승리는 중국 인민이 떨쳐 일어나(站起來) 세계 동방에 우뚝 섰음을 선언한 것이자, 중화민족이 위대한 부흥으로 나아가는 중요한 이정표로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를 통해 "전 세계에 중국인이 세계 평화를 수호하는 단호한 결심을 충분히 보여줬다"며 "또 아무리 강한 나라도, 아무리 강한 군대도 전 세계 흐름에 역류해 약자를 괴롭히고 침략을 확장한다면 머리가 깨지고 피가 흐를 수 밖에 없다는 사실을 증명했다"고도 했다.

시 주석은 위대한 항미원조 정신은 시대와 공간을 초월해 갈수록 새로워지고 영원히 계승되고 대대로 전해져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현재 중국 '두 개의 백년' 목표를 실현하는 역사적 시기에 서서 우리는 항미원조 전쟁의 힘든 고난과 위대한 승리를 기억해 용감히 투쟁하며 물러서지 말고 신시대 중국특색 사회주의 위대한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