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알렉사, K팝 3.0 시대 열 글로벌 아티스트···"강렬한 퍼포먼스·독보적 콘셉트' 눈길

장윤정 기자입력 : 2020-10-21 17:15
가수 알렉사가 강렬한 퍼포먼스에 독특한 매력을 장착하고 돌아왔다. 알렉사는 'K팝 3.0' 시대를 열겠다는 당찬 포부를 내세웠다.
 
알렉사는 21일 오후 4시 두 번째 미니앨범 '디코히런스'(DECOHERENCE) 관련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온라인으로 생중계했다. 이날 진행은 빅플로 렉스가 맡았다.
 
'디코히런스'는 K팝 여성 솔로 가수의 틀을 깨고 자신만의 독보적인 콘셉트로 K팝의 3.0 시작을 이끌어 나가겠다는 알렉사의 포부를 표현한다고 강조했다.
 
알렉사는 컴백 소감으로 "이번 두 번째 미니앨범은 정말 열심히 준비했다. 오늘 데뷔 1주년이다. 1년이 빨리 지나갔다. 이제 막 데뷔한 것 같은데, 1년이 됐다. 아직까지 무대마다 많이 떨리고 긴장된다"라고 전했다.

[사진=지비레이블]

알렉사는 지난해 10월 첫 번째 디지털 싱글 '밤'(Bomb)을 통해 멀티버스(다중 우주) 속 A.I(인공지능)라는 획기적인 콘셉트로 다채로운 매력과 음악에 대한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주며 글로벌 아티스트로 성장하고 있다.

특히 알렉사는 지난해 '2020 소리바다 베스트 케이뮤직 어워즈'에서 신한류 넥스트 아티스트상을 거머쥐며 글로벌 관심을 받았다.

새 앨범 '디코히런스'는 물리학적 단어로, 한국어로는 '결잃음'이라는 의미다. K팝 여성 솔로 가수들의 틀을 깨고, 알렉사만의 독보적인 콘셉트로 K팝 3.0의 시작을 이끌어 나가는 알렉사를 표현했다. 강렬한 퍼포먼스를 예고한 알렉사는 "이번 뮤직비디오는 로케이션으로 진행해서 3일동안 찍었다"며 "첫날 태백 탄광촌에서 찍었는데 비가 와서 발이 푹푹 빠져서 다들 너무 고생 많이 했다"고 밝혔다.

또 뮤직비디오 촬영 중 차가 빠져서 새벽 5시에 보험회사를 부른 일화도 이야기했다.
 
신곡 뮤직비디오에 힘을 준 부분으로 "액션신과 수중신이 들어가있다. 촬영 전에 액션 연습과 스킨스쿠버 교육도 받았다. 조금 더 볼거리가 많아졌다"라고 자신있게 말했다.
 
국내 유명 영상 프로덕션인 쟈니브로스의 산하 연예기획사 지비레이블 소속인 알렉사는 발표하는 곡마다 블록버스터를 방불케하는 스케일로 많은 주목을 받았다. 알렉사는 "지금껏 했던 곡들 중 가장 어려운 안무다. 그러나 나는 새로운 것을 배울 때마다 너무 재밌다고 생각한다. 또 안무가 조금 쉬우면 연습할 때마다 뭔가 빠트린 것 같은 느낌이 든다"고 귀띔했다.

[사진=지비레이블]

수록곡 '문 앤 백'(Moon and Back)에도 알렉사가 작사에 참여했다. 이에 "처음 불러보는 발라드 곡이라 제 이야기를 하면 좋을 거 같아서 작사에 참여했다"며 "노래가 너무 좋고, 다행히 제 목소리와 어울리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날 데뷔 1주년을 맞이한 그는 "정말 1년이 빨리 지나갔다"며 "이제 막 데뷔한 것 같은데 1년이 지나서 아직까지 무대마다 많이 떨리고 긴장되고, 지금도 너무 긴장된다"며 웃었다. 이어 "1년이 어떻게 지나갔을지 모를 정도로 시간이 빠르다"며 "처음엔 한국어도 서투르고 실수도 많았는데 1년 전보다는 괜찮아진 것 같다"고 했다.
 
컴백 활동을 통해 얻고 싶은 성과와 수식어로 "항상 컴백할 때마다 설레기도 하지만 긴장된다. 이번 활동엔 좀 더 성숙해진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매 무대마다 어색하지 않게 후회 없는 완벽한 모습을 보여드리는 게 목표다"라고 말했다.

알렉사는 또한 미국에 있는 부모님에 대해 묻자, "원래 미국 투어가 예정돼 있었는데 코로나19 때문에 취소되면서 못 만나고 있다"며 "못 본지 오래 됐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사진=지비레이블]

알렉사는 미국으로 입양된 어머니와 러시아인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난 글로벌 가수로 데뷔부터 대중에게 눈도장을 찍은 바 있다. 
 
1년 동안의 활동과 심경에 대해 "1년이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르겠다. 한국어도 서툴고 부족한 것도 많았다. 지금은 더 나아진 것 같다"라고 말하며 "한국어 실력이 많이 늘었다"라고 미소를 보였다.
 
한편 알렉사의 'Revolution'은 오늘(21일) 오후 6시에 발매된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