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포스코-마이즈텍과 함께 스마트 그린도시 구축 나선다

차현아 기자입력 : 2020-10-21 11:00

KT 광화문 이스트 사옥. [아주경제DB]


KT가 포스코, 마이즈텍과 함께 '스마트 그린도시 구축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협약 체결로 3사는 지방자치단체에 '스마트 가로시설'을 제안할 예정이다. 여기에는 KT의 사물인터넷(IoT) 기술과 포스코의 철강기술, 마이즈텍의 제작기술이 투입된다.

KT는 빗물관 모니터링 센서, 누설전류·감지센서 등 IoT 센서를 활용한 IT인프라 플랫폼을 구축하고, 포스코는 부식에 강한 특수 철강재인 포스맥(PosMAC)을 급수블록과 보호대 소재로 공급하고 강재 이용기술을 제공한다. 마이즈텍은 포스코의 프리미엄 강건재 통합 브랜드 '이노빌트(INNOVILT)' 제품인 가로수 급수블록과 보호대를 공급한다.

스마트 가로시설은 빗물을 저장해 가로수에 수분을 적기에 공급할 수 있는 급수블록과 뿌리의 융기를 방지하는 보호대로 구성된다. 급수블록에 설치된 IoT 센서는 가로수와 토양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물이 필요한 시점을 스스로 파악한다. 이를 통해 지구 온난화에 따른 폭염으로 가로수가 고사하는 것을 방지하고 가로수의 생명주기를 늘려 도심의 이산화탄소를 감축시킬 수 있다. 

이현석 KT Device사업본부장(전무)은 "KT는 포스코, 마이즈텍과 상호 협력해 스마트 그린도시로의 전환을 선도하겠다"며 "특히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미래 환경 도시 구축을 위해 탄소 감소, 환경 보호라는 사회적 가치 실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