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라임·옵티머스 사건...검찰 공작 단죄해야”

신승훈 기자입력 : 2020-10-19 10:16
"민생회복에 집중...일하는 국감 만들겠다"

최고위 발언하는 김태년.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9일 “라임·옵티머스 수사 과정에서 드러난 검찰의 비위와 공작 수사 의혹도 철저히 수사해서 단죄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라임·옵티머스 사건의 실체적 진실 규명과 함께 수사 과정에서 자행된 일부 검사집단의 수사 농단 의혹에 철저한 규명을 촉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라임·옵티머스 수사 과정에서 범죄가 드러난 사람이라면 정관계, 금융계 등 누구든 가리지 말고 엄히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21대 국회 첫 국정감사가 종반에 접어들고 있다”면서 “야당의 무책임한 정쟁 국감에 맞서 민주당은 민생국감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민생개혁, 국난극복을 위한 정책 국감으로 마무리할 수 있도록 남은 기간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필수노동자 노동 조건과 처우개선, 비대면 수업 개선 방안, 금융소비자 보호 확대 등 국민의 삶을 지키기 위한 입법과 제도개선에도 앞장서겠다”고 했다.

특히 “최근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가 다시 대유행하고 있다”면서 “우리나라는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방역 관리체계를 갖추고 있지만, 안심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방역과 경제에서 모두 성공하고 국민의 일상을 지키기 위해서 국회가 해야 할 일이 산적해 있다”면서 “민주당은 남은 국감 동안에 코로나 방역과 민생회복에 집중해 일하는 국감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