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종전선언 언급한 文 “비핵화·항구적 평화 門 열어달라”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9-23 02:26
제75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서 국제사회 지지 호소 남북·중·일·몽골 참여 동북아 방역보건협력체 제안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뉴욕 유엔총회장에서 열린 75차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영상으로 전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최악의 남·북·미 관계 속에서 2년 만에 다시 한반도 ‘종전선언’ 카드를 꺼내들었다. 이와 함께 기존 종전선언에서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포용성을 강화한 국제협력’이라는 새로운 개념을 제시했다.

또한 북한을 포함한 중국·일본·몽골 등이 참여하는 ‘동북아시아 방역·보건 협력체’를 제안하며 종전선언에 대한 국제사회의 도움을 호소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미국 현지시간 22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화상 회의 방식으로 열린 제75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종전선언이야말로 한반도에서 비핵화와 함께 항구적 평화체제의 길을 여는 문이 될 것”이라면서 “한반도 평화는 동북아 평화를 보장하고 세계질서 변화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다. 그 시작은 한반도 종전선언”이라고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올해는 한국전쟁이 발발한 지 70년이 되는 해다. 한반도에 남아있는 비극적 상황을 끝낼 때가 됐다”며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을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평화는 동북아시아의 평화를 보장하고, 나아가 세계 질서의 변화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종전선언을 통해 화해와 번영의 시대로 전진할 수 있도록 유엔과 국제사회도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평화는 아직 미완성 상태에 있고, 희망 가득했던 변화도 중단됐으나 한국은 대화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남북대화 의지를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한국은 K-방역뿐 아니라, 평화를 제도화하고 그 소중한 경험을 국제사회와 나누고 싶다”면서 “다자적 안보와 세계평화를 향한 유엔의 노력에 앞장서 기여하는 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과 국제사회의 다자적 협력체제 구축의 일환으로 남북을 비롯해 중국, 일본, 몽골이 함께 참여하는 ‘동북아시아 방역·보건 협력체’ 창설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협력체와 관련해 “여러 나라가 함께 생명을 지키고 안전을 보장하는 협력체는 북한이 국제사회와의 다자적 협력으로 안보를 보장받는 토대가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백신·치료제의 공평한 접근권 △연대·협력의 다자주의 및 규범에 입각한 자유무역질서 강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노력 등을 관련 과제로 꼽았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이번 연설에 대해 “창설 75주년을 맞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유엔의 새로운 역할로서 ‘포용성이 강화된 국제협력’을 통한 전 지구적 난제 해결 노력을 제시하고, 동북아시아 방역·보건 협력체 창설 및 한반도 종전선언에 대한 유엔과 국제사회의 관심과 지지를 당부한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