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CSIS "북한 신포서 SLBM 시험발사 준비 암시" 분석

김정래 기자입력 : 2020-09-05 13:08
북한이 중거리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 준비를 암시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5일 미국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는 홈페이지에 게재한 사진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북한 신포조선소 내에서 나온 선박 여러 척 중 하나가 기존의 SLBM 발사 시험대가 장착된 바지선을 해상으로 끌어낼 때 사용했던 선박과 유사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활동이 잠수함 탄도 미사일 시험대에서 발사된 북극성 3호의 시험 발사를 위한 준비작업이 벌어지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CSIS는 강조했다.

현재 북한은 긴 장마와 잇따른 태풍으로 침수 피해가 속출하고 있지만 신포 조선소 일대는 타격이 없는 것으로 확인돼 이 같은 분석에 힘을 싣고 있다.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는 5일 신포 조선소 위성 사진을 공개하며 "신포 조선소는 지난 몇 주 동안 이어진 폭풍에도 거의 피해를 입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38노스는 "조선소 내 제작 공간과 조립 공간도 폭우 피해를 입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지난해 10월 SLBM인 북극성 3호를 성공적으로 시험 발사한 바 있다.
 

[사진=CSIS 홈페이지 캡처]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