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원‧금보원, 데이터결합 주도권 경쟁 시작

장은영 기자입력 : 2020-08-11 19:00
전문 기관 선정…업무 본격화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한국신용정보원과 금융보안원이 데이터전문기관으로 선정되면서 데이터 주도권 경쟁이 시작됐다. 결합데이터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는 게 관건이 될 전망이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보안원과 신용정보원은 데이터결합 업무를 본격화하고 있다.

금보원 데이터활용지원팀은 지난 6일 외부 법률전문가와 기술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적정성평가위원회 구성을 마쳤다. 현재 기업으로부터 데이터결합 신청을 받아 작업을 진행 중이다.

신용정보원 빅데이터센터의 데이터융합지원팀에는 아직 신청이 접수된 건은 없지만 관련 문의가 활발한 상황이다.

앞서 금보원과 신정원은 지난 6일 금융위원회로부터 데이터전문기관으로 지정받았다. 데이터전문기관은 기업 간 데이터 결합을 전문적으로 수행하는 업무를 한다.

가령 신한카드의 카드 이용정보와 SKT의 기지국 접속 정보를 결합해 여행‧관광 정보를 분석하는 식이다.

두 기관이 최초 데이터전문기관으로 선정된 이유는 이미 비식별 조치 업무를 해오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동안 법적 근거 없이 가이드라인에 따라 진행하면서 시민단체 등의 반발이 있었지만 지난 5일부터 개정 신용정보법이 시행되면서 법에 따라 데이터 결합을 할 수 있게 됐다.

데이터전문기관의 역할은 법에 명시돼 있다. 기업으로부터 신청을 받아 데이터를 결합한 후, 적정성평가위원회의 평가를 거쳐 결합데이터를 전송한다.

관건은 데이터결합의 적정성이다. 데이터결합은 비식별조치, 재식별 방지 그리고 외부 유출 등 개인정보를 얼마나 안전하게 다루느냐가 중요하다. 따라서 기업이 법적 리스크 없이 결합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데이터전문기관에 수요가 쏠릴 것이라는 관측이다.

가격도 중요한 요소로 꼽힌다. 결합데이터의 정확한 비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정보의 종류나 양에 따라 달라진다. 금보원은 올해에는 최소 비용으로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기업들은 가명‧익명처리의 결합과 적정성 평가를 확실하게 해주는 기관을 선호할 것”이라며 “수요가 많아지면 신용정보회사 등 민간기업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