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외교관 성추행 논란' 외교부 "사실에 입각해야…필요한 조치 중"

정혜인 기자입력 : 2020-07-30 16:27
외교부 "무관용 원칙 지키고 있다…사실관계 파악 중" 뉴질랜드 외교부 "韓 비협조에 실망 표현한 바 있어" 한-뉴질랜드 정상통화서 해당 의혹 언급 '국제 망신'
한국과 뉴질랜드 정상 통에서 ‘한국 외교관의 성추행 의혹’이 거론돼 논란이 되는 가운데 외교부는 30일 “사실에 입각해야 한다”는 입장만 밝혔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30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한국 외교관 성추행 논란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해나가고 있다”고만 했다.

문제의 외교관 A씨의 국내 송환 조사 계획 여부에 대해서도 “정확한 사실관계를 토대로 이 사안이 해결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해 나가고 있다”는 원론적인 답변만 내놨다.

김 대변인은 국회 등에서 외교부의 성인지 감수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에 대해선 “저희가 일관되게 설명해 드린 사항은 무관용 원칙”이라며 “무관용 원칙은 계속 지키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모든 사항은 관련 법령과 규정들이 있다”며 “그런 사항들을 시행하고, 이행하고, 적용할 때 적용되는 것이 무관용 원칙”이라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필요한 조치를 해나가고 있다는 입장을 내놓으면서도 외교관 A씨에 대한 구체적인 조사 계획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뉴질랜드의 범죄자 인도 요청 가능성에 대해 “앞서 뉴질랜드 측에서 뉴질랜드 경찰이 판단할 사안이라고 언급한 것으로 한다”며 “현지 언론 보도로 봐서는 아직 (범죄자 인도 요청이) 안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사진=뉴질랜드 방송 뉴스허브 보도 화면 캡처]


지난 25일 뉴질랜드 뉴스허브가 A씨의 성추행 의혹을 비중 있게 보도하면서 논란이 확산했다. 특히 한국 정부의 비협조로 뉴질랜드 경찰의 조사도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전해 비판의 시선은 한국 외교부를 향했다.

앞서 외교부는 A씨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개인이 판단할 문제’라며 거리를 뒀다. 하지만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 통화에서 A씨의 의혹을 직접 언급, ‘국제적 망신’이라는 비난이 쏟아지자 대응책 마련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뉴질랜드 외교부는 해당 논란에 대한 뉴질랜드 정부 입장을 묻는 연합뉴스의 이메일 질의에 “뉴질랜드 정부는 한국 정부가 이 사건과 관련한 뉴질랜드 경찰의 앞선 요청에 협조하지 않은 것에 대해 실망을 표현한 바 있다”고 밝혔다.

이어 “뉴질랜드의 입장은 모든 외교관이 주재국의 법률을 준수하고 자신들의 행동에 대한 법적 책임을 지기를 기대한다는 것”이라며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으로 더 언급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뉴질랜드 사법당국은 앞서 2018년에 뉴질랜드를 떠난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주뉴질랜드대사관의 폐쇄회로(CC)TV 영상 제공과 현장 수상 등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그러나 우리 정부는 ‘외교상 관계’ 앞세워 “공관 내 영상 자료를 제공하기는 어렵다”며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현재 아시아 다른 국가에서 총영사직을 수행하고 있다. 이 때문에 A씨가 스스로 뉴질랜드 경찰의 조사에 응하지 않는 한 A씨를 강제로 뉴질랜드로 보내긴 어려운 상황이다.

한편 외교부 당국자는 A씨가 성비위 사건으로 징계를 받았다고 알고 있으면 되는가라는 질의에 “외교부 본부 감사가 있었고, 감사는 특정 사안을 대상으로 하기보다는 어떤 특정 기간을 대상으로 한다”고 답변했다. A씨는 외교부 자체 조사를 통해 1개월 감봉 징계를 받았다. ​
 

[사진=연합뉴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