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경제 2분기 성장률 -9%…4개 분기 연속 '역성장'

배인선 중국본부 팀장입력 : 2020-07-29 21:02
홍콩 통계처 발표…코로나19, 미중 무역갈등 등 영향

홍콩 야경. [사진=로이터연합뉴스] 


홍콩 경제가 4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세를 이어가는 등 최악의 경제난에 빠졌다.  지난해부터 시작된 반중국 시위와 미·중 무역전쟁이 올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까지 겹치면서다.

29일 홍콩 통계처는 올 2분기 경제성장률이 전년 동기 대비 9%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발표했다. 낙폭이 전 분기보다 0.1% 포인트 줄었지만 앞서 시장 예상치인 -8.3%보다도 낮은 수치다. 지난 1분기 홍콩 경제는 1974년 통계 작성 이후 최악인 9.1% 역성장을 기록했다. 2분기 GDP 확정치는 내달 14일 발표된다.

통계처는 "단기적으로 최근 코로나19 확산세로 경제활동에 먹구름이 꼈다”면서 “전염병이 통제 국면에 진입한다면 외부 환경이 개선되면 홍콩 경제가 올해 남은 기간 차츰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하지만 올 하반기에도 경기 침체는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폴 찬 홍콩 재무장관도 26일 블로그를 통해 "지역경제가 회복되려면 당초 예상보다 시간이 더 걸릴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홍콩 경제 성장률이 -4~-7%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무엇보다 코로나19가 좀처럼 진정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이날 홍콩내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118명으로 집계됐다. 일주일 넘게 일일 확진자가 100명대를 이어가자 홍콩은 식당 영업을 금지하는 등 강수를 뒀다. 코로나19 사태로 홍콩 현지 관광산업은 직격탄을 입은 상태다.

게다가 홍콩은 최근 국가안전법(일명 홍콩 보안법) 사태로 미·중 갈등의 최전선에 있다. 글로벌 자금 이탈 우려가 확대되는 등 시장 불확실성이 만연하다. 

도시 실업률도 지난 6월 6.2%를 기록, 15년 만에 최고치로 치솟았다. 2008~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보다 높은 수준이다.

하반기 실업률이 더 상승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아이리스 팡 ING은행 중국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많은 소규모 식당들이 문을 닫으며 실업률이 8% 안팎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블룸버그는 홍콩 경제가 3분기에도 역성장을 기록할 경우 5개 분기 연속이라는 기록을 세우게 되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홍콩이 앞서 1998년 주권 반환 당시 GDP가 5분기 연속 하락한 게 역대 최장 역성장 기록이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