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민이 느끼는 실망과 분노에 공감”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7-15 13:59
"사건 진상 규명되길 바란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5일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국민이 느끼는 실망과 분노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피해 고소인과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고인을 보낸 참담함을 뒤로하면서 이제 고인이 남긴 과제를 돌아봐야겠다”면서 “피해를 호소하는 고소인의 말씀을, 특히 피해를 하소연해도 아무도 들어주지 않았다는 절규를 아프게 받아들인다”고 했다.

이어 “먼저 피해 고소인의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고소인과 가족의 안전이 지켜지고 일상이 회복되도록, 경찰과 서울시 등이 책임 있게 대처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사건의 진상이 규명되기를 바란다”며 “관련된 모든 기관과 개인이 진상 규명에 협력해야 한다. 민주당도 최대한 협력할 것”이라고 했다.

전날 이 의원은 박 전 시장 의혹과 관련한 입장을 질문받고 “당에서 정리된 입장을 곧 낼 것으로 안다”고 말했었다.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토론회 참석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이 14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 세종의사당으로! 국회세종의사당 설치를 위한 정책토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