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수출 확정치…392억 달러 전년比 10.9% 감소

박성준 기자입력 : 2020-07-15 10:18
무역수지는 2개월 연속 흑자
관세청은 6월 월간 수출입 집계 결과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10.9% 감소한 392억 달러, 수입은 11.2% 감소한 356억 달러로 집계됐다고 15일 밝혔다. 무역수지는 36억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수출을 품목별로 살펴보면 반도체(-0.2%), 승용차(-32.8%), 석유제품(-46.9%), 무선통신기기(-0.5%), 선박(-28.9%), 자동차 부품(-44.7%), 가전제품(-16.9%) 등은 감소했다.

국가별은 중국(9.6%)은 증가했으며, 미국(-8.3%), EU(-17.0%), 베트남(-2.3%), 일본(-17.7%), 중동(-21.8%) 등은 줄었다.

수입은 품목별로 기계류(5.7%), 승용차(6.8%), 의약품(25.5%)은 증가했다. 반면 원유(-65.3%), 메모리 반도체(-13.3%), 의류(10.8%)는 감소했다.

국가별 주요 수입대상국을 살펴보면 중국(2.9%), EU(16.0%), 베트남(4.6%) 등 국가는 증가했다. 미국(-1.8%), 일본(-8.0%), 중동(-57.2%) 등은 감소로 나타났다.

6월 수출액은 코로나19의 영향이 지속된 가운데 국제유가 하락으로 전년 동월 대비 10.9% 감소하며 감소폭이 축소됐다.

6월 수출 중량은 석유제품, 승용차를 중심으로 감소하여 전년 동월 대비 1.9% 감소하며 감소폭이 줄었다.

국가별 수출은 미국, EU, 베트남 등 감소폭이 축소된 가운데, 중국은 6개월 만에 증가로 전환했다. 일평균 수출은 2개월 연속으로 늘었다.

원유 수입단가는 국제유가 하락으로 전년 동월 대비 60.3% 하락했다.
 

월별 수출액 및 증감률 [사진= 관세청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