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女의원들 "성 비위 긴급 일제점검 요구"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7-14 18:24
"피해 호소 여성에게 깊은 위로…재발 방지 최선 다할 것"
더불어민주당 여성 국회의원이 14일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자치단체장을 포함해 당내의 모든 성 비위 관련 긴급 일제 점검을 당에 요구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여성의원들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피해 호소 여성에게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하며, 재방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먼저 당사자의 인권 보호는 물론 재발 방지를 위해 서울시 차원의 진상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서울시는 피해 호소 여성의 입장을 고려해 객관성을 담보할 수 있도록 외부 인사가 참여하는 '진상 조사 및 재발 방지 대책 위원회'를 꾸려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피해 호소인에 대한 적극적인 보호 조치 또한 병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 변호사(오른쪽 두 번째)가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녹번동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들은 "잇따른 민주당 소속 광역단체장들의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시정에 차질을 빚고 국민들께 큰 실망을 드린 데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며 "또다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당 차원의 성찰과 특단의 대책 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민주당은 앞서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 추문 사건 이후 젠더폭력대책특별위원회를 설치했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 여성의원들은 "그동안 당내 젠더폭력대책특위는 성폭력 문제 근절 대책 마련을 위해 노력해 왔다"며 "기존 제도를 종합 점검하여 보다 실효성 있는 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가 안심하고 상담과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갖추고, 공공기관 내 성희롱·성추행 관련 예방·조사·구제·피해자 불이익 금지 제도화를 위한 입법도 추진하겠다. 고위 공직자의 젠더 교육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