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코로나19 해외유입 늘자 "재외공관 비자 업무 철저히"

원승일 기자입력 : 2020-07-09 21:38
코로나19 대응 전 재외공관장 화상회의 영상메시지
정세균 국무총리는 9일 "각 재외공관은 비자 발급 등 업무를 철저히 해 국내 방역과의 공조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재외공관장 화상회의'에 영상메시지를 보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의 싸움이 생각보다 길어지고 해외 유입 확진자도 증가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사진=연합뉴스]

정 총리는 "코로나19를 계기로 대한민국의 국제적 위상이 달라져 K방역은 일상과 방역의 조화를 이룬 성공사례로 부각됐다"며 "대한민국 외교의 높아진 위상, 넓어진 지평을 활용해 국제협력을 선도할 절호의 기회"라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재외 공관원과 가족들의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보고돼 걱정이 크다"며 "방역 수칙을 잘 준수하고 건강에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이후 모든 재외 공관장이 참석한 첫 번째 화상회의에는 각국 대사관과 총영사관, 대표부 등 총 186개 재외공관의 공관장이 참석했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