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최강욱 페북 논란 “실무진 오류에서 비롯”

신동근 기자입력 : 2020-07-09 13:16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올린 ‘법무부 알림’이라는 제목의 글로 인해 논란이 지속되자 법무부가 장관과 대변인실 사이 소통의 오류에서 비롯된 일이라고 설명했다.

9일 법무부는 “추 장관은 지시를 하면서 A안과 B안 두 개를 모두 내는 것으로 인식했으나 대변인에서 B안만을 발표했다”며 “발표시점에 A안과 B안이 모두 나가는 것으로 인식한 일부 실무진이 주변에 전파하며 다수의 SNS에 게재됐다”고 밝혔다.

다만, 최 대표에게는 보낸 사실이 없다고 덧붙였다.

전날 최 대표는 ‘법무부 알림’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공직자의 도리' 윤 총장에게 가장 부족한 지점. 어제부터 그렇게 외통수라 했는데도”라는 주석을 달았다. 이 사건으로 법무부 내 논의가 외부에 전달됐다는 비판이 일었다.

최 대표는 이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입장문 가안을 입수, 페이스북에 올렸던 경위에 대해 "귀가하는 과정에 SNS에 언뜻 올라온 다른 분의 글을 복사해 잠깐 옮겨적었을 뿐"이라고 말했다.

최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20여분 후, 글을 본 다른 지인이 법무부가 표명한 입장이 아니며 오해의 소지가 있다는 점을 알려와 곧바로 글을 내리고 정정한 것이 전부"라며 이같이 밝혔다.

최 대표는 "법무부 가안이 존재한다는 점은 기사로 처음 알았다"며 "내가 법무부를 들여다본다는 표현에 기가 막힐 뿐"이라고 사전 조율과 유출 의혹을 일축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사진=연합뉴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