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KT 지분 늘리는 국민연금

노경조 기자입력 : 2020-06-03 17:00

[사진=각 사]


국민연금공단이 최근 SK텔레콤과 KT의 지분을 일제히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국민연금은 지난달 29일 기준 SK텔레콤 지분율을 종전 11.60%에서 11.91%로 확대했다고 공시했다. 국민연금은 SK그룹 지주사인 SK㈜에 이어 SK텔레콤의 2대 주주다. 지난해 말 11.12%에서 올해 2월 10.58%까지 지분율을 축소했다가 다시 사들이고 있다.

단일 주주 가운데 최대 주주로 있는 KT의 지분율도 13.92%로 늘렸다. 국민연금의 KT 지분율은 지난해 말 12.58%에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반면, LG유플러스에 대한 지분율은 11.61%로 직전 보고서 대비 0.29% 줄었다.

국민연금이 지난 2월 이동통신 3사에 대한 투자 목적을 '단순 투자'에서 '일반 투자'로 강화하면서, 통신 업계에서는 지분율 변화가 관전 포인트로 떠올랐다. 일반 투자 목적으로 지분을 보유한 기관투자자는 배당 증액이나 일부 정관변경 등을 요구할 수 있다. 앞서 열린 주주총회에서 개입은 없었지만, 이통 3사 입장에서는 눈여겨볼 수밖에 없다.

이와 관련해 시장에서는 다양한 의견이 나온다. 국민연금이 보편적 주주로서 참여 활동을 강화하거나 정부의 가계 통신비 인하 정책 등에 발맞춰 압박을 가할 수 있다는 관측이다. 통신업종이 전통적인 경기 방어주인 데다 언택트 시대를 맞아 성장 가능성 등을 높이 평가받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국민연금 지분율이 10% 이상인 상장사는 올해 1월 기준 96개사로, 통신사에만 특별한 것은 아니다"며 "아직 별다른 영향은 없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