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마감] 트럼프 '폭탄발언' 없었다...다우만 소폭 하락

조아라 기자입력 : 2020-05-30 07:53
다우 0.07%↓ S&P500 0.48%↑ 나스닥 1.29%↑ WTI 5.3%↑…5월 한 달간 '역대 최대' 88% 급등
29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혼조세로 마감했다. 중국의 홍콩보안법 제정에 맞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중(對中) 제재 발표에도 최악의 상황은 피했다는 안도감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17.53p(0.07%) 내린 2만5383.11에 거래를 마무리했다. S&P500지수는 14.58p(0.48%) 상승한 3044.31에, 나스닥지수는 120.88p(1.29%) 오른 9489.87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입'을 주시했다. 중국의 홍콩보안법 제정을 놓고 미중 갈등이 악화하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대중 제재 발표를 예고한 날이었기 때문이다. 뉴욕증시 3대 지수는 이날 온종일 약세장을 벗어나지 못한 채 긴장의 하루를 보냈다.

이날 오후 백악관 로즈가든에 등장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홍콩에 부여한 특별지위를 박탈하는 작업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홍콩이 나머지 중국으로부터 별도의 관세 및 여행 구역이라는 특혜 대우를 철회하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홍콩의 자치권 침해에 직접 또는 간접적으로 관여한 중국과 홍콩 관계자들을 제재하는 데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국이 홍콩에 대한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 약속을 '일국일제'(한 국가 한 체제)로 대체하려 한다"며 "홍콩을 특별대우하는 정책 면제를 제거하는 절차를 시작하도록 내 행정부에 지시했다"고 강조했다. 이는 당장 홍콩에 부여된 특별지위를 박탈하겠다는 게 아닌 '박탈 절차'에 돌입하겠다는 의미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강력한 제재를 하겠다고 선포한 터라 시장에서는 '상황을 봐가면서 스탠스를 바꿀 수 있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는 등 긍정적인 분위기가 감지되기 시작했다. 지난 1월 체결한 1단계 미·중 무역 협상 파기, 대중 무역 관세 부과 등 최악의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다는 우려가 빗나가면서 투자심리를 끌어올리기 시작했다. 미국 경제전문방송 CNBC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회견에서 중국과의 '1단계 무역 협상'을 건드리지 않은 것에 투자자들이 안도했다고 평가했다.

미국보다 먼저 마감한 유럽 증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기자회견을 앞두고 불안감에 일제히 하락했다. 독일 DAX지수는 1.65% 내린 1만1586.85에, 프랑스 CAC40지수는 1.59% 밀린 4695.44에 각각 거래를 마쳤다. 영국 FTSE100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29% 하락한 6076.60에 마감했다. 

국제유가는 급등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7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5.3% 뛴 35.4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WTI는 5월 한 달간 역대 최대 88% 급등하는 기염을 토했다. 1990년 9월 44.6% 급등의 벽을 깨고 월간 기준 역대 최대 상승 폭을 기록한 것.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7월물 브렌트유는 배럴당 0.06% 오른 35.31달러를 가리켰다.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국제 금값도 뛰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1.4%(23.40달러) 오른 1751.70달러를 기록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