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경제 언급한 丁총리 “세계는 경제전쟁…신사업 적극 육성해야”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5-22 00:20
제4차 목요대화서 일자리 창출 강조
정세균 국무총리는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 위기와 관련해 “세계는 지금 경제 전쟁 중”이라며 “디지털 경제로의 선제적인 전환을 시도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개최한 제4차 목요대화에서 “한국판 뉴딜을 통해 디지털 경제 인프라를 구축하고 신성장 산업을 적극 육성해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그 과정에서 불필요한 규제는 과감히 혁파하고 공직사회의 적극 행정을 더욱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아울러 “포스트 코로나의 성패는 사회적 안전망을 얼마나 잘 갖추느냐에 달렸다”면서 “취약계층에 어려움이 가중되지 않도록 고용 안전망과 사회복지 안전망 등 이중 안전망을 마련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1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각계 전문가들과 함께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일상의 준비'를 주제로 열린 제4차 목요대화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