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차세대 대형 운반로켓 창정 5B호 발사 성공...'우주굴기' 박차

최예지 기자입력 : 2020-05-06 08:05
우주정거장 건설에 활용될 로켓 발사 성공...2020년까지 완공 목표
중국이 '우주 굴기(崛起·우뚝 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중국 독자 우주정거장 건설에 사용될 대형 운반로켓 창정(長征) 5B의 첫 시험발사에 성공했다. 

5일 중국 관영언론 신화통신의 인터넷판인 신화망(新華網)에 따르면 중국 유인우주선공정판공실은 이날 오후 6시(현지시간) 중국 하이난(海南)성 원창(文昌)위성발사센터에서 창정 5B의 첫 시험 발사를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승무원은 타고 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판공실은 "창정 5B 로켓은 차세대 우주선과 화물회수용 캡슐의 시험 버전을 탑재했으며, 탑재물은 발사 488초 뒤 로켓과 분리돼 계획된 궤도에 진입했다"며 "이번 발사의 성공으로 중국 유인 우주 프로그램의 '3번째 단계'인 우주정거장 건설의 서막을 열었다"고 평했다. 

중국의 우주정거장 건설을 위해 만들어진 창정 5B 로켓은 창정 5호를 개조한 것이다. 길이 53.7m, 본체 지름 5m, 최대 발사 중량은 849t으로, 22t의 화물을 지구 저궤도로 보낼 수 있는 현존 중국 최대의 운반 로켓이다. 

창정 5B 로켓은 우주정거장의 모듈을 발사하는데 주로 쓰일 예정이다. 중국은 우주정거장을 2020년에 완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신화망은 이번 시험 발사로 각종 신기술의 돌파구를 찾았으며 우주정거장 건설의 첫 단추를 끼웠다며 이번 임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에 방역과 경제사회 발전을 추진하는 당 중앙의 정책을 실현했다고 전했다.
 

중국, 창정 5B 운반로켓 시험발사 성공[사진=신화망]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