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삼성바이오로직스 "미국 업체와 치료 후보물질 생산계약"

송종호 기자입력 : 2020-04-10 14:10
내년부터 본격 생산 계획…계약금액은 4400억원 규모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미국의 비어 바이오테크놀로지가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 후보물질을 위탁 생산하는 확정의향서(Binding LOI)를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회사가 공개한 계약금액은 한화로 약 4400억원(3억6000만 달러)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해 기술이전을 시작해 2021년부터 3공장에서 이 물질을 본격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비어사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위치한 감염성 질환 예방 및 치료제 개발 전문 생명과학기업으로, 코로나19와 유사한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으로부터 완치된 사람의 항체를 분리해 코로나19 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현재 미국 식품의약품국(FDA)에서 패스트트랙으로 승인됐지만, 아직 치료제로는 허가받지 못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이번 후보 물질은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데 매우 강력한 것으로 알려져 치료제로 개발 가능성이 크다"면서 "만약 이 후보물질이 치료제로 최종 승인받지 못하더라도 계약금액을 모두 받는데는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