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美 대북방역지원' 동향에 통일부 "남북 간에도 협력 필요"

박경은 기자입력 : 2020-03-20 11:41
"다만 구체적 논의는 없었다…향후 종합적 고려해 판단"
미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 대북 인도적 지원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정부가 20일 남북 간에도 감염병 협력은 필요하다는 원론적 입장을 거듭 밝혔다.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대북 인도적 지원 의사를 북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는데, 정부 기류가 변한 것이 있느냐'는 물음에 "관련 보도를 봤다"며 "정부는 여러 차례 말씀드린 것과 같이 감염병 협력은 남북 주민 모두의 건강 생존권과 직결되는 인도적 호혜적 협력이라는 점에서 남북 간 협력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 답했다.

다만 조 부대변인은 "현재까지 북한의 지원요청이나 남북협력 관련 구체적 논의는 없었다"면서 "향후 코로나19 관련 국내동향, 북한상황, 국제사회의 지원동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단해 나갈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18일(현지시간) 폭스뉴스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미국은 이란뿐 아니라 북한 주민들에게 인도적 지원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구체적인 제안 내용이나 북한 측의 반응 여부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또한 조 부대변인은 '중국 단둥(丹東)에 집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국제기구의 대북방역지원 물품이 북한에 이미 반입됐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기본적으로 해당 국제기구가 확인해 줄 사안으로 통일부 차원에서 확인해 드릴 사항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이 14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