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치료제 나오나…보건연구원, 항체 탐지 단백질 제작 성공

김태림 기자입력 : 2020-03-10 14:33
바이러스 항체 생산 가능해져

코로나19 검사 받는 시민. [사진=연합뉴스]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대응 연구를 위해 항체 치료제 개발에 필수적인 코로나19 항체 탐지용 단백질 제작에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보건연구원에 따르면 이번 항체 탐지용 단백질 제작을 통해 회복기 환자 혈액에 존재하는 중화항체 생산 세포(B세포)를 특이적으로 검출할 수 있어 코로나19 바이러스 항체생산이 가능해졌다.

그간 완치자의 혈액을 확보해 면역형광검사법(IFA)을 확립했으며, 향후 다양한 코로나19 항원 단백질을 정제하고 중화시험법을 확립해 치료제 효능 평가도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또 코로나19 치료, 백신, 진단 및 임상연구를 위한 긴급 현안 과제 12개를 2차례 공모해 치료항체 개발, 백신후보물질 발굴, 임상역학 및 혈청학적 연구, 약물 사용범위 확대 연구, 신속진단제 개발 등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의 기반을 마련한다.

이번 추경 예산을 확보해 향후 치료제와 백신 연구용 동물모델 개발, 회복기 환자 혈장을 이용한 혈장치료제 개발에도 주력할 계획이다. 향후 국가바이러스·감염병연구소 설립도 검토하고 계획 수립을 위한 기획과제도 추진할 예정이다.

국립보건연구원 김성순 감염병연구센터장은 “긴급현안 과제를 통한 항체치료제 개발과 추경을 통한 혈장치료제 개발 연구로, 외부 기업‧학계‧의료계와 협력연구를 촉진해 임상 적용이 가능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한발 앞서 나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