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추경안 내주 제출받아 2월 국회 내 처리할 것"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2-27 11:06
"당정, 착한 임대료 확산 위한 세액공제 등 패키지대책 내일 발표"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 편성과 관련해 2월 임시국회 내 처리 입장을 확인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추경안이) 적어도 내주 중 국회에 제출되게 하고 2월 국회 내 처리하도록 하겠다"면서 "추경 처리 이전이라도 특별교부금, 예비비 등을 적극 투입해 피해를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마스크 수급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필요할 경우 공적판매 출고 비율 상향조정 등 방안을 강구하겠다"며 "수급 교란 행위에 대해 관련 법이 허용하는 범위내에서 가장 무거운 처벌을 가하고 시장 퇴출 방안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주말까지 총 1천600여개의 가용병상을 마련해 확진환자 대기 문제도 최대한 신속하게 해결하겠다"며 "국민안심병원 추가 확대를 위한 지정 절차도 신속히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조 정책위의장은 "당정은 고통을 겪는 자영업자에게 힘을 주기 위한 착한 임대료의 확산을 위해 세액공제, 세정지원을 추진하고 민생경제 지원을 위한 종합패키지 대책을 신속하게 마련해 내일 중 발표하겠다"고 예고했다.

다음날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 회동과 관련해선 "범국가적 차원의 총력 대응이 요청되는 만큼 국민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는 자리가 되길 기대하며 야당의 대승적 협력을 간곡히 당부한다"고 말했다.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