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위중 상태 이르면, 장기기능 손상도"

곽예지 기자입력 : 2020-02-27 07:27
중국 연구진 연구 결과 발표 "기저질환 앓는 65세 이상 사망위험 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위중한 상황에 이른 환자들에게서 장기 손상 사례가 다수 관찰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6일 중국 펑파이신문에 따르면 의학전문지 '랜싯 호흡기 의학'에는 화중과기대학 퉁지의학원, 우한시 진인탄병원, 우한대학 인민병원 연구진이 위중환자 52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결과가 실렸다.

연구진은 지난해 12월 24일부터 지난달 26일 사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고 위중 증세를 보인 사람들을 선정해 조사했다. 연구진이 정의한 위중한 환자는 집중치료병동(ICU)에 입원한 사람 중 기계적 인공호흡장치에 의존하거나 흡입산소농도(FiO2)가 60%를 넘긴 경우다.

연구진은 다수 환자에게서 장기 기능 손상이 나타났다면서 이 가운데 급성 호흡곤란증후군 35명(67%), 급성 신장손상 15명(29%), 심장손상 12명(23%), 간부전 15명(29%), 기흉 1명(2%) 등이었다고 소개했다.

환자들에게서 흔히 나타나는 증상은 발열(98%), 기침(77%), 호흡곤란(63.5%) 등이었으며, 증상이 나타난 후부터 ICU에 입원하기까지 평균 9.5일이 걸렸다.

연구진은 "발열이 코로나19의 가장 흔한 증상이지만 모든 환자에게서 나타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6명(11.5%)은 병이 생겼을 때는 발열이 없다가 2~8일 후에야 나타나 질병 조기식별에 지장이 있었다"고 밝혔다.

52명 가운데 32명(61.5%)은 ICU 입원 후 28일 이내에 사망했으며, 입원 후 사망까지 평균 7일이 걸렸다. 생존 환자와 비교하면 사망 환자는 급성 호흡곤란증후군이 나타난 경우가 많았다. 특히 뇌혈관 병력이 있는 환자의 병세가 더욱 좋지 않았다.

사망환자(64.6세)의 평균나이가 생존환자(51.9세)보다 높았고, 만성질환을 앓는 경우도 33% 더 많았다. 52명의 평균 나이는 59.7세였으며, 그 중 27명(52%)이 60세 이상이었다. 또 남성 환자가 35명(67%)을 기록했다.

연구진은 "65세 이상으로 기저질환과 급성 호흡곤란증후군을 앓고 있는 환자의 사망 위험이 크다"면서도 "임상 치료 능력이 향상됨에 따라 위중환자의 사망률이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