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 코로나19 확산에…중국 징둥팡 주가 급등한 이유

배인선 중국본부 팀장입력 : 2020-02-26 14:59
'中 최대 디스플레이 업체' 주가 40% 가까이 급등 반도체, 전자부품株 '고공행진' 삼성·도시바등 생산 차질에 따른 반도체 가격 강세 韓,日의존도 낮추고 국산화 추진 계기
최근 중국 주식시장에서 반도체, 디스플레이 관련 부품주가 급등하고 있다. 주요 전자 부품 공급지인 한국과 일본에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강타하면서 부품난에 따른 가격 강세가 예상되는 데다가, 중국 기업들이 부품 국산화에 박차를 가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면서다.

중국 시장조사업체 윈드사 통계에 따르면 이달 들어 25일까지 중국 주식시장에서 전자부품 지수 누적 상승 폭은 약 20%에 달했다.  24일 하루에만 전자부품 지수와 반도체 지수는 각각 4% 이상씩 올랐다.  
 

징둥팡 주가 흐름.

중국 최대 디스플레이업체 징둥팡(BOE) 주가는 고공행진 중이다. 장기 춘제(春節, 중국 설) 연휴를 마치고 3일 개장한 첫날 '코로나 쇼크'에 10% 가까이 떨어진 이후 줄곧 상승곡선을 탔다. 지난 25일까지 상승폭은 36%가 넘는다.

메모리 반도체를 주로 생산하는 중국기업 자오이촹신(兆易創新) 주가도 지난 3일 이후 70% 가까이 급등했다. 2월 초 250위안대였던 주가는 현재 400위안대까지 치솟은 상태다.  이밖에 전자부품업체 순루전자(順络電子) 주가도 이달 들어 40% 가까이 올랐다. 

특히 중국 전자부품 기업들의 주가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이달 들어 한국, 일본으로 급격히 확산되기 시작하자 급등세를 타기 시작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전자 부품주에 거품이 꼈으며, 이 거품은 붕괴될 것이란 경고 목소리까지 나올 정도다. 

이는 1분기 D램, 낸드플래쉬 등 반도체 가격이 강세를 보일 것이란 전망이 우세해졌기 때문이다. 코로나19 사태로 삼성, SK하이닉스, 도시바 등 글로벌 기업의 공장 생산라인이 영향을 받아 부품 공급에 차질을 빚을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팡징 신다증권 전자업계 수석 애널리스트는 "코로나 사태가 이른 시일 내에 수습되지 않으면 일본, 한국 기업들의 생산율이 낮아질 수 있다"며 "전 세계 전자 부품 공급이 차질을 빚을 수 있다"고 전했다.

21세기경제보에 따르면 D램의 경우, 지난해 삼성의 글로벌 시장 점유율이 46%, SK하이닉스 28.6%로, 두 업체를 합친 시장점유율이 75%에 육박했다. 플래쉬메모리의 경우, 삼성과 도시바, SK하이닉스 점유율이 63%에 달했다.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중국 업체들이 한국, 일본 의존도를 낮추고 부품 국산화를 모색하는 계기가 되면서 주가를 끌어올렸다는 분석도 있다. 

팡징 애널리스트는 "중국 부품기업에겐 이번 사태에 따른 가격 인상이 호재가 됐지만 그게 전부가 아니다"며 "중국기업들이 부품 공급에 있어서 국산화 비중을 높이며 한국과 일본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는 데 주력할 것"으로 전망했다. 

[사진=징둥팡]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