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단조 사업부문 분할… 전문 자회사 신설

신수정 기자입력 : 2020-02-25 11:30
현대제철이 수익성이 낮은 단조사업을 떼어내 자회사를 신설한다.

25일 현대제철은 금속주조 및 자유단조제품의 생산 및 판매사업을 분할해 ‘현대IFC’를 설립하기로 했다고 공시했다. 3월 말 주주총회에서 의결하면 4월 1일 출범하게 된다.

단조는 금속재료를 두들기거나 가압하는 기계적 방법으로 일정한 모양을 만드는 작업을 말한다. 그동안 조선·풍력발전 등을 주 고객으로 했던 단조사업은 공급과잉으로 부진을 면치 못했고 사업 재편을 추진해 왔다.

회사는 이번 분할을 통해 사업 전문성을 높이고 향후 시장을 더 대규모로 키워 수익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의사결정이 더 효율적으로 바뀌고 추진 속도도 더 빨라질 것이란 기대다.

모기업인 현대제철은 고로와 전기로 중심의 사업에 더 집중하게 된다.

회사 측은 "단조 사업의 전문성을 높이고 경영 효율화를 추구하기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며 "자율적 의사결정과 시장변화에 대한 신속한 대응이 보다 강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