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정부, 4주안에 대구지역 조기 안정화 '선언'

장윤정 기자입력 : 2020-02-24 12:34
정부가 대구 지역의 코로나 19 확산에 대해 4주안에 진압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사진= 중수본 ]


24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는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 겸 중앙사고수습본부 본부장(보건복지부장관) 주재로 정례브리핑을 시행했다.

이 자리에서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4주안에 대구지역 조기 안정화 나설 것"이라며 "안정화를 위해 시민과 의료인 여러분의 적극적 참여가 필요하다. 정부는 최대한 예후와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 부본부장은 "대구지역에서 매우 빠른 속도 확진자 발생에 관련해 대구 시민들의 염려가 클 것으로 짐작한다. 특히 현장에서 조속한 확진자 검사 치료로 애써 준 의료진 여러분, 이 지역의 대처를 위해 현지에 가셔서 활동하는 의료진 여러분들께 깊이 감사 드린다. 아직은 초기 대응이 다소 완벽하지 못한 부분이 있었지만 정부는 앞으로 대구지역 조기 안정을 위해 4주 내 언정화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는 지난 23일 '코로나 19'의 전국적 확산 가능성에 대비한 선제적 조치로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를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해 대응 체계를 대폭 강화해 간다고 발표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