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日 국민 94% "바이러스 확산 경제에 영향"

윤은숙 국제경제팀 팀장입력 : 2020-02-24 09:48
일본 정부 추가대책 나올 것…"제조업 공급망도 비상"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일본 경제 타격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지난 21~23일까지 여론조사에서 코로나19가 일본 경제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전체 94%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대처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평가가 높았다. 부정적 평가를 내린 이들의 비중이 전체 50%로 긍정적 평가를 내린 응답자 비율 40%를 웃돌았다.

설문조사에서 코로나 19가 일본 경제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고 답한 이들은 정치성향, 세대, 직업, 거주지역 등에 관계없이 모든 집단에서 90%가 넘는 비중을 차지했다.  신문은 "향후 일본 경제에 대한 우려가 전계층에서 확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서는 지지층에서는 잘 했다는 평가가 58%, 잘 못했다는 평가가 32%를 기록했다. 다만 아베 정권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한 집단에서는 잘못했다는 응답이 69%에 달했으며, 잘했다는 평가가 23%에 그쳤다. 신문은 수도권과 간사이 지방에서 부정적 평가가 과반이상 달했으며, 젊은 층일 수록 부정적인 평가가 높았다고 지적했다. 

일본 내 코로나19 감염자는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호 외에서도 100명을 넘어섰다. 후생노동성 등 공무원에게도 양성반응이 나오면서 추가로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가 줄지 않고 있다. 

한편, 바이러스 감염을 막기 위해 평소보다 외출을 자제하고 있다고 답한 이들은 응답자의 43%에 달했다. 다만 평소와 다름없이 외출하고 있다는 응답도 56%를 차지했다. 다만 60세 이상 고령층에서는 외출을 삼가하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가 50%에 달했다.

코로나19의 확산은 특히 일본의 제조업에 큰 타격을 줄 것으로 보인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지리적으로 가깝고 경제적으로 긴밀한 일본에 미치는 영향은 더욱 커질 수 밖에 없다"면서 "정부는 앞서 발표한 153억엔 규모의 긴급대책 외에 추가 대책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집단 발생해 일본 요코하마항에 발이 묶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의 한 승선객(가운데)이 19일 하선한 뒤 취재진에 둘러싸여 있다. 크루즈선 승선자 가운데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승객의 하선이 이날부터 시작됐다. [사진=AP연합뉴스 ]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