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정부 “신천지, 중국 우한과 교류 있었는지 조사 중”

김태림 기자입력 : 2020-02-21 15:48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21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으로 발생한 신천지 대구교회와 관련해 중국 후베이성 우한 등과의 연관성 조사에 나섰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 본부장은 21일 정례브리핑에서 “신천지 교회가 중국과 다른 나라에도 지회가 있다고 알고 있다”며 “특히 감염원 발병 지역으로 분류되고 있는 후베이성이나 이런 데와 어떤 교류가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계속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한 매체는 신천지 공식 홈페이지를 캡처해 신천지가 지난해 중국 우한에 교회를 설립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오후 현재는 관련 내용이 삭제된 상태다.

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 환자는 전달 대비 74명이 추가된 156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139명은 격리, 16명은 격리 해제, 1명은 사망했다.

추가 확진자 74명 중 신천지 대구교회 사례 관련 확진자는 44명으로 나타났다. 청도 대남병원이 14명, 새로난 한방병원은 1명이며, 나머지 15명은 조사 중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