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기안84의 집에 찾아온 '천사'는 누구? "예뻐져…"

최송희 기자입력 : 2020-02-20 16:48
'나 혼자 산다' 기안84의 새 보금자리에 깜짝 손님이 찾아온다.

21일 방송될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새 집으로 이사한 기안84와 깜짝 손님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기안84는 손님을 위해 급하게 집정리에 나선다. 또 손수 선물을 포장하는 등 손님맞이에 나서 눈길을 끈다. 초인종 소리와 함께 등장한 '특급 손님'은 묵직한 집들이 선물로 그의 마음을 사로잡았다고. 기안84는 "이사의 요정처럼 선물을 들고왔다. 내가 보기엔 천사"라고 그를 치켜세웠다.

[사진=MBC 제공]


특히 기안84는 의문의 손님과 새 집을 둘러보며 추억에 잠기기도 했다. 두 사람은 과거 함께 찍은 스티커 사진은 물론, 추억을 공유했던 각종 아이템을 보며 첫사랑을 만난 듯한(?) 설렘을 만끽한다고. '특별손님' 정체에 대한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또한 반가운 마음에 기안84는 “왜 이렇게 예뻐졌어요? 고와졌네”라는 설렘 유발 멘트를 던지는가 하면, 뜻깊은 선물을 건네며 게스트와 돈독한 사이임을 확인한한다. 또 웃음을 참기 힘든 기안84의 선물이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금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