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코로나19 사태로 양회 연기…문혁 이후 42년만(종합)

베이징=이재호 특파원입력 : 2020-02-17 17:18
바이러스 확산 지속, 강행에 부담 3월 초 개최 관례도 22년 만에 깨져 習 역할 강조 무색, 책임론 불가피

[사진=CCTV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사태로 중국의 최대 정치 행사인 양회(전국인민대표대회·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가 연기됐다.

정치 외적 이유로 양회 일정에 변동이 생긴 건 문화대혁명 이후 42년 만에 처음이다. 매년 3월 초 열리던 관례도 22년 만에 깨졌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등 지도부를 향한 책임론이 거세질 전망이다.

17일 관영 신화통신은 이날 리잔수(栗戰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장이 주재한 회의에서 올해 전인대 전체회의 개최를 연기하는 안을 제청했다고 보도했다.

이 안건은 오는 24일 열리는 전인대 상무위원회 회의에서 최종 확정된다.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전국위원회도 이날 회의를 열고 정협 전체회의 개최 연기를 논의했다고 밝혔다. 

올해 전인대는 3월 5일, 정협은 3월 3일 각각 개막할 예정이었다.

이번 결정은 코로나19 사태 발생에 따른 것이다. 바이러스 확산세가 꺾이지 않은 상황에서 5000명가량의 대표가 모이는 대형 정치 행사를 강행하는 것은 무리라는 판단을 내린 셈이다.

열흘 이상 지속되는 양회 기간 중 강도 높은 방역을 지속하는 것도 물리적으로 쉽지 않다.

중국 공산당 주요 간부와 중앙·지방정부 고위층이 모인 자리에서 자칫 추가 확진자가 나올 경우 사회 혼란은 더욱 가중될 수밖에 없다.

우리의 국회 격인 전인대는 중국 헌법에 규정된 최고 권력 기관이며 정협은 최고 정책 자문 기구다.

1949년 처음 개최된 정협과 1954년 출범한 전인대 개최가 연기된 것은 문화대혁명이 끝나고 양회가 복원된 1978년 이후 처음이다.

문화대혁명(1966~1976년) 와중에는 양회가 열리지 않다가 1975년 전인대가 재출범했고 1978년부터 현재까지 매년 양회가 개최됐다.

특히 1985년부터 매년 3월 중 양회가 개최돼 왔고, 1998년 이후에는 전인대(3월 5일)와 정협(3월 3일) 개막 날짜가 바뀐 적이 없다.

이처럼 전례를 찾기 힘든 일이 발생하면서 코로나19 사태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 시진핑 체제에 대한 비판이 더욱 고조될 것으로 예상된다.

시 주석은 지난 13일 장차오량(蒋超良) 후베이성 당서기를 경질하고 측근인 잉융(應勇) 상하이 시장을 신임 서기로 임명하며 민심 수습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

또 코로나19 사태 발생 초기부터 시 주석이 직접 관련 사안을 챙겨 왔다며 제 역할을 다하지 않았다는 지적에 반박했다.

공산당 이론지인 치우스(求是)는 지난 15일 발간한 최신호에서 지난달 7일 열린 중앙정치국 상무위원 회의 내용을 이례적으로 공개하며 "시 주석이 회의를 주재하고 방역 작업을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양회 연기라는 최악의 시나리오가 현실화하면서 오히려 시 주석의 초동 대처 실패를 묻는 책임론이 비등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한 중국 소식통은 "사상 초유의 일이 벌어졌다"며 "고심 끝에 양회 연기를 결정했겠지만 시 주석의 리더십 위기는 더욱 심화할 수 있다"고 전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