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빚더미' HNA 위기 가속

곽예지 기자입력 : 2020-02-14 18:11
홍콩항공, 이미 400명 감원 결정... "위기 극복 힘들 것"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가 ‘빚더미’에 놓인 중국 하이항공(海航·HNA)그룹의 재정난을 확대시킬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4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중국민용항공총국(CAAC)의 집계 결과 지난 1월 27일부터 이달 12일까지 중국 여객기 이용객 수는 전년동기 대비 7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뿐 만 아니라 코로나 사태로 글로벌 항공업계가 중국발 항공기 운항을 대거 취소하면서 항공업계의 시름이 커지게 됐다.

다만 다수 전문가들은 중국 3대 국영항공사인 남방항공, 동방항공, 에어차이나는 이로 인한 타격을 단기간 내에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글로벌 금융서비스업체 모닝스타의 이반 수 애널리스트는 “코로나19 사태가 중국 항공 기업들에 영향을 미치긴 하겠지만, 기반이 탄탄한 3대 국영항공사는 이를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문제는 이미 많은 부채를 떠안고 있는 항공사다. 익명을 요구한 한 전문가는 “앞으로 3개월 이내에 승객수가 정상적으로 복귀하지 않는 한, HNA는 재정적인 어려움을 극복하기 힘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HNA는 이미 문어발식 기업 인수 후유증으로 지난 2018년부터 대규모 부채 문제를 떠안은 상태다. 이런 상황에서 코로나19사태까지 겹치면 재정난을 버티기 힘들 것이란 분석이다.

실제 HNA의 홍콩항공은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400명 감원을 결정했다. 홍콩항공은 약 3천500명을 고용하고 있어 전체 직원의 10%에 해당하는 것이다.
 

[사진=텅쉰망]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