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으로 하나된 한·중…새해 희망의 하모니

조현미 기자입력 : 2020-01-12 20:04
아주경제·주한중국문화원 ‘2020 한중우호음악회’ 성황

아주뉴스코퍼레이션과 주한중국문화원이 공동 주최하는 ‘2020 환러춘제 한·중우호음악회가 12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성대한 막을 올렸다. 정세균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김삼화 바른미래당 국회의원, 김연광 주한중국대사관 대리대사, 정진택 고려대 총장, 구자열 LS그룹 회장, 전병일 동아특수정밀 회장, 안병용 의정부시장, 곽영길 아주뉴스코퍼레이션 회장, 왕옌쥔 주한중국문화원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남궁진웅 기자, timeid@ajunews.com]


“欢乐春节(환러춘제·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20년 경자년 새해를 맞아 한국어·중국어·영어·일어·베트남어 5개 국어 종합 미디어로 도약하고 있는 글로벌뉴스미디어그룹 아주뉴스코퍼레이션(아주경제)과 주한중국문화원이 공동으로 개최한 ‘2020 한·중우호음악회’가 성황리에 열렸다.

12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는 대한민국과 중국 공통 명절인 설날(春節·춘제)을 앞두고 ‘환러춘제’를 주제로 한·중우호음악회가 진행됐다. 아주경제와 주한중국문화원이 한·중 간 우호와 협력을 다지고 양국 경제협력 기반을 공고히 하고자 마련한 행사다.

추운 날씨에도 관객 3000여명을 비롯해 정세균 더불어민주당 의원·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김삼화 바른미래당 의원·김연광 주한중국대사관 임시대리대사·정진택 고려대 총장·구자열 LS그룹 회장·김건 외교부 차관보·안병용 의정부시장·안승남 구리시장·김성규 세종문회회관 사장 등 각계각층에서 음악회를 찾았다. 안민석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과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도 서면축사를 통해 행사에 깊은 관심을 드러냈다.

연주자들은 최고의 연주로 관객들 성원에 부응했다. 첫 공연자로 나선 홍콩스트링오케스트라는 권위 있는 중국 현악을 대표해 매력적인 선율을 선보였다. 중국 테너 송시와 소프라노 휘위안위안은 홍콩스트링오케스트라 연주자로 ‘나와 나의 조국’과 ‘중국, 그대를 사랑하오’ 등을 들려줬다. 

한국 측에선 국내 클래식 대중화를 이끌고 있는 서울팝스오케스트라가 ‘대한민국 판타지아’와 ‘봄의 소리 왈츠’ 등 웅장하면서도 아름다운 곡들을 연주했다. 테너 이규철·이상규·윤승환·황태경과 바리톤 오유석, 베이스 이세영 등은 우리 귀에 익숙한 가요 ‘하숙생’과 ‘걱정하지 말아요 그대’, 오페라 ‘투란도트’ 중 ‘공주는 잠 못 이루고’ 등을 선보였다. 

특히 서울팝스오케스트라·홍콩스트링오케스트라와 고려대 교우회연합합창단이 들려준 한국광복군의 ‘독립군가’는 웅장한 연주와 뜻깊은 가사로 큰 환호와 박수갈채를 받았다.

곽영길 아주뉴스코퍼레이션 회장은 “대한민국 상해임시정부 수립 100주년과 중화인민공화국 성립 70주년이던 2019년을 뒤로하고 맞이한 2020년은 양국이 새롭고 더 발전하는 관계로 나아가는 출발선이 될 것”이라며 “이번 한중우호음악회가 양국이 더욱더 깊은 우호를 다지고 아름다운 관계를 이어나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