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ITS 핵심 '고정밀측위' 활성화 위한 MOU 체결
LG유플러스는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과 손잡고 '차세대 지능형 교통 체계(C-ITS, Cooperative-Intelligent Transport Systems)'의 진화를 위한 기반에 마련에 나선다고 9일 밝혔다.

C-ITS는 차량이 주행 중 운전자에게 주변 교통상황과 급정거, 낙하물 등의 사고 위험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양사는 고정밀측위(RTK, Real Time Kinematic) 활성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기술 및 서비스의 유기적인 협력 방안을 모색해가기로 합의했다.

RTK 기술은 센티미터(cm) 단위로 위치정보를 정교하게 파악할 수 있어 경미한 접촉도 허용되지 않는 자율주행산업의 핵심 기술로 평가받는다. 최대 30m의 오차가 발생하는 GPS의 오차를 기준국 기준으로 보정해 더 정확한 위치를 확보하는 기술이다. 기준국은 위도, 경도, 고도 등 절대 위치값을 가지고 있어 기준국용 GPS 수신기를 설치해 측정된 위치값과 절대위치값을 비교하면 오차를 보정할 수 있다.

LG유플러스와 국토지리정보원은 RTK를 고도화해 정밀지도 플랫폼, 나아가 C-ITS 사업의 진화를 꾀한다는 방침이다.

다음달부터 실무협의단 구성·운영 등 세부적인 협력방안을 마련해나갈 계획이다. 내년부터는 △실시간 관측 원시 데이터 직접 연동 △RTK 서비스의 기술 테스트 공유 △위성기반 서비스 및 기술개발 계획 등에 관해 본격적인 협력에 나선다.

강종오 LG유플러스 미래기술담당 상무는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핵심 열쇠는 얼마나 지연 없는 통신환경에서 정확한 실시간 위치정보를 파악하느냐에 달려있다"라며 "특히 C-ITS, 자율주행 인프라와 같은 차세대 스마트 교통 환경 구축을 앞당기기 위해 주요 기관과의 협력을 지속 모색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공호상 국토지리정보원장은 "위치기반 서비스 기술의 발달로 점차 증가하고 있는 민간의 고정밀 위치정보서비스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서 민관의 협력이 중요하다"면서 "이번 업무협약으로 공간정보를 활용한 국민 편익 증진을 위해 더욱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지난 7월 말 RTK 기술을 내부 클라우드에 적용해 전국망 구축을 완료했다. RTK 기술은 정보를 제공하는 위성의 수가 많을수록 오차가 줄어들어 정확도가 향상되는데 LG유플러스가 구축한 RTK 서버는 미국, 러시아, 유럽, 중국, 일본에서 제공하는 가용 위성을 지원한다. 현재는 자율주행차의 안전성 강화를 위해 보다 정확한 정보를 확보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제공 ]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