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강원도, 금강산 관광 재개 위해 만났지만…'창의적'해법 찾았을까

정혜인 기자입력 : 2019-11-28 09:29
김연철 장관·최문순 도지사, 금강산 관광 재개 관련 간담회 남북 견해차 여전…北 "철거감행" vs南 "창의적 해법 모색"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금강산 관광지구 남측시설 철거 지시로 위기를 맞은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해 통일부와 강원도가 ‘창의적 해법’ 모색에 나섰다. 하지만 북한은 ‘철거감행’, ‘독자관광’ 등 압박 수위를 높이며 남측과의 협의 의지가 없음을 드러내고 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27일 최문순 강원도 도지사를 만나 금강산 관광 재개 관련 간담회를 했다. 이 자리에는 최윤 금강산 관광 재개 범도민운동 대표, 이경일 고성군수, 전경수금강산기업협회장, 이강훈 고성군 번영회장 등도 함께했다.

참석자들은 이번 간담회에서 (금강산 관광 중단) 피해기업 및 지역주민의 애로사항 등을 설명하고, 금강산 관광의 조속한 정상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 장관은 참석자들의 의견에 적극적으로 공감하고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최근 미국 출장과 사업자 간담회 등을 통해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한 창의적인 해법 찾기에 나섰다. 하지만 ‘창의적인 해법 찾기’는 쉽지 않은 듯하다.

그는 전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부는 금강산 관광 재개에 대해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고, 여러 가지 조건과 환경을 고려해 해결책을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이어 북측의 일방적인 철거를 우려하는 목소리에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만 했다.

김 장관은 최근 5박 6일간의 미국 출장에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를 만나 금강산 관광 재개 필요성을 전달했다. 또 미국평화연구소(USIP)에서 열린 한반도국제평화포럼(KGFP) 기조연설에서는 “지금의 상황이 금강산 관광 위기가 아닌 남북관계 협력의 토대를 마련하는 기회”라며 변화된 조건과 환경을 고려해 금강산 관광 재개와 활성화를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 장관이 정부의 ‘창의적인 해법’을 미국 측과 공유하는 등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전망은 부정적이다. ‘금강산 관광 문제’를 두고 엇갈린 남북의 견해차가 좀처럼 좁혀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과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27일 최윤 금강산 관광 재개 범도민운동 대표, 이경일 고성군수, 전경수 금강산기업협회장, 이강훈 고성군 번영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금강산 관광 재개 관련 간담회를 가졌다. [사진=통일부 제공]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27일 정례브리핑에서 “금강산 관광 문제와 관련해 남북 간의 입장차는 여전히 크다. 북한은 ‘문서 교환 방식으로 철거 일정과 계획을 보내달라’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리 정부가 현대아산 등 금강산 관광 관련 사업자들과 논의해 마련한 여러 대안을 북측에 전달했지만, 북측은 ‘남측시설 철거 후 독자관광 추진’이라는 기존의 입장에 변함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

북한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보다 휘황할 조국의 내일을 그려본다’는 제목의 글을 통해 “금강산 관광지구에 볼품없이 들어앉아 명산의 경관을 손상시키던 남측 시설들을 흔적 없이 들어내고 이곳을 온 세상이 부러워하는 인민의 문화휴양지, 우리 식의 현대적인 국제관광문화지구로 전변시키려는 것은 우리의 확고한 의지”라고 전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