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新남방 지렛대 삼아 사드 및 韓·日 돌파구 마련하라"

최신형 기자입력 : 2019-11-19 15:40
정해구 "사드로 어려움 처하자 韓정부 '新남방정책' 주목"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문제로 중국에서 관광객이 줄어들며 상당히 어려움에 처했다. 한국 정부가 이를 계기로 신(新)남방정책을 주목했다."

정해구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위원장은 19일 사드를 언급하며 "(신남방정책으로) 돌파구를 만들자는 얘기가 있었다"고 밝혔다. 정 위원장이 컨트롤타워를 맡은 정책기획위원회와 경제·인문사회연구회는 오는 20∼21일까지 이틀간 '아시아의 평화와 공동번영' 국제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이는 같은 달 25∼27일까지 부산에서 열리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의 붐업 차원에서 열리는 국제 콘퍼런스다.

정 위원장은 이 콘퍼런스를 하루 앞둔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고 문재인 정부의 신남방정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정 위원장은 "주변 4강(미·중·일·러)을 넘어 통상영역이 세계로 뻗어 나가야 한다"며 "정부는 그런 측면에서 신남방정책을 상당히 주목했다"고 말했다.
 

정해구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위원장. 사진은 지난 7일 오전 연세대학교 백양누리에서 '대한민국 미래 100년 전망 국제학술포럼'에 참석, 인사말을 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


신남방정책이 일본발(發) 경제 보복 등 '통상 전쟁의 돌파구'라고 주장했다.

정 위원장은 "한·일 과거사 문제로 무역 갈등이 발생하면서 한국의 통상 돌파구를 만들자는 의도에서 신남방정책을 주목하기도 했다"고 부연했다.

이어 "2040∼2050년에는 중국·인도·아세안, 그리고 한국·일본 경제권이 세계 최고가 되지 않겠나"라며 "(그래서) 신남방정책에 역점을 기울이는 것"이라고 전했다.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의 2017년 국내총생산(GDP)은 2조7000억 달러 수준이다. 이는 전 세계 7위 규모다. 오는 2030년에는 세계 5대 경제권(G5)에 편입될 전망이다.

정 위원장은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거론, "이 시기에 맞춰 한반도 평화 문제와 신남방정책이 중요하다고 판단해 '아시아의 공동번영'으로 콘퍼런스 주제를 정했다"고 역설했다.

남북 및 북·미 관계에 대한 견해도 밝혔다.

정 위원장은 "남북문제가 조금 지체되는 것 같다"며 "진전이 더딘 상황"이라고 전했다. 북·미 관계와 관련해선 "(북·미 간) 물밑 조율이 되는 것 같다"면서도 "성공할지는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