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조국 수사하는 윤석열 검찰, 야당 수사 대충할 것 같나”

신승훈 기자입력 : 2019-11-05 15:22
"오히려 사법 절차 순응...형사 사건 만들어줘"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5일 “조국 사건과 같이 살아 있는 권력도 철저히 수사하는 윤석열 검찰이 야당 수사는 슬슬 하면서 대충대충 해줄 것 같은가”라며 한국당 지도부의 패스트트랙 수사 대응을 정면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전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회의 방해죄는 박근혜 대통령이 당 대표일 때 주도해서 만든 법이다. 그걸 야당 탄압이라고 주장할 수 있겠느냐”면서 “아마도 조국 수사 못지않게 철저하게 나경원 의혹과 패스트트랙 수사를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석동현 변호사를 보내 당 의견서를 전달한 것에 대해선 “끝까지 관철해 정치 사건으로 만들어서 대처를 하던지 아니면 수사 거부를 끝까지 해서 정치재판을 만들던지 해야 했다”면서 “오히려 사법 절차에 순응함으로써 형사 사건으로 만들어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황교안 대표를 향해 “내 목을 치라고 호기롭게 기자회견 하고 출석해 ‘내가 모든 책임지겠다. 당 의원들은 불기소 해달라’ 하지 않고 진술거부권을 행사하는 어설픈 개그쇼를 했다”고 비난했다.

홍 전 대표는 “곧 나경원 원내대표도 출석해 수사를 받는다고 하지만, 그도 회의 방해의 불가피성만 진술하는 책임 회피적 전술로만 일관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그는 “두 사람이 설사 책임지고 기소되더라도 내년 총선에서 우리가 승리하면 법원이 야당 지도부를 정계 퇴출 시킬 수 있다고 보느냐”면서 “지금이라도 지도부가 희생하는 자세로 책임지고 지휘에 따른 의원들을 해방시키라”고 했다.

이어 “원내대표와 윤석열이 사적으로 친하기 때문에 괜찮다고 의원들을 무마한다거나 표창하고 공천 가산점을 준다면서 개그쇼를 벌린다고 해서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며 “잘못된 지휘 책임에 대해 무한책임을 지는 것이 지도자의 자세”라고 말했다.
 

홍준표 고향서 현 정부 향해 '쪼다' 비판 (창녕=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14일 오후 경남 창녕군 창녕함안보 길곡 주차장에서 열린 '창녕함안보, 합천창녕보 해체저지 범국민투쟁대회'에 참석해 특별 격려사하고 있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