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우, 벨기에 데뷔전 또 불발…현지 언론 “과거에 머문 태도 변해야”

서민교 기자입력 : 2019-10-21 08:14

기대를 모았던 이승우(신트트라위던)의 벨기에 프로축구 데뷔전이 또 불발됐다.
 

[이승우. 사진=신트트라위던 공식 SNS 캡처]


신트트라위던은 21일(한국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명문구단 안더레흐트를 상대로 2019~2020시즌 벨기에 리그 11라운드 원정경기를 치른다. 하지만 이승우는 이번 원정경기 출전 명단에서 제외됐다.

이승우는 지난 8월 30일 이탈리아 세리에A에서 신트트라위던으로 이적했다. 이후 비자 발급 등의 행정 문제가 있었으나 7경기 연속 그라운드를 밟지 못하고 있다. 최근에는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에게도 눈 밖에 나 A대표팀 스리랑카, 북한과 월드컵 예선전에도 부름을 받지 못했다.

이런 가운데 벨기에 언론이 이승우의 훈련 태도까지 문제를 삼고 나섰다. 19일 ‘부트발 벨기에’에 따르면 “120만 유로(약 15억원)를 투자한 이승우가 아직 경기를 뛰지 못하고 있다”며 “10대에 FC바르셀로나에서 뛰었다고 성공을 보장할 수 없다. 이승우는 아직 과거에 머물러있는 것 같다. 다른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