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3승’ 임희정, 메이저마저 삼킨 루키…KB 챔피언십 우승

서민교 기자입력 : 2019-10-20 16:25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루키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임희정이 메이저 대회마저 삼켰다.
 

[인사하는 임희정. 사진=KLPGA 제공]


임희정은 20일 경기도 이천 블랙스톤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K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 KB금융 스타챔피언십 최종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2개를 골라낸 완벽한 경기력으로 2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합계 15언더파 273타를 적어낸 임희정은 치열한 승부 끝에 이다연(13언더파 275타)을 2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루키 시즌 3승 고지에 오른 임희정은 올 시즌 4승으로 다승 1위에 오른 최혜진에 단 1승 차이로 따라붙었다. 또 KLPGA 투어에서 한 시즌에 3승을 올린 신인은 2014년 백규정 이후 5년 만이다. 특히 8월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에서 첫 정상에 오른 뒤 9월 올포유‧레노마 챔피언십 우승에 이어 이번 대회까지 3개월 동안 매달 우승을 이뤄내는 뒷심을 발휘했다.

그러나 임희정은 3승을 수확하고도 신인상 포인트에서는 선두 조아연을 따라잡기 아직 부족하다. 이 대회 우승으로 신인상 포인트 310점을 받은 임희정은 여전히 조아연과는 300점 이상 차이가 벌어져 있다. 임희정은 주요 개인 타이틀 순위도 끌어올렸다. 우승상금 2억원을 받아 상금랭킹 6위(6억8193만원), 대상 포인트 8위로 올라섰다.

이다연과 박민지가 공동 2위에 올랐고, 이소미가 11언더파 277타로 단독 4위를 차지했다. 이소영, 김아림, 오지현이 나란히 10언더파 고지에 올라 공동 5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오지현은 5월 교촌 허니 레이디스오픈 7위 이후 무려 17개 대회 만에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