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9월 소매판매 예상보다 부진...추가 금리인하에 쏠리는 눈

최예지 기자입력 : 2019-10-16 22:10
미국 9월 소매판매 전월비 0.3%↓...7개월 만에 하락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조정 기준이 되는 미국 소매판매지수가 시장 전망치를 밑돈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 불확실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는 점이 확인되면서 향후 연준의 금리 정책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9월 소매판매가 전월 대비 0.3%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월 이후 7개월 만에 첫 하락세다. 시장 전문가들은 9월 소매판매가 전월 대비 0.3%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지만 오히려 감소한 것이다.

미국의 8월 소매판매의 전월 대비 증가율은 0.4%에서 0.6% 증가로 상향 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오는 29~30일 예정돼 있는 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두고 나온 것이어서 더욱 눈길을 끌었다. 미국 소비 활동은 실물경제의 3분의 2를 차지하고 있어 연준의 금리 조정에서 중요한 지표 중 하나다.

블룸버그통신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올해 세 번째 금리인하를 유도할 수 있는 지표가 발표됐다고 내다봤다. 소비자들이 경제 불확실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미국의 소매판매가 줄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개장 전 뉴욕증시 선물은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