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밝은 미소 잊지 않겠습니다”…패션·뷰티업계 설리 애도

조현미 기자입력 : 2019-10-16 13:25
에스티로더·럭키슈에뜨·닥터리브 애도글 올려

설리 애도글을 올린 에스티로더. [출처=에스티로더 인스타그램]


[데일리동방] 패션·뷰티업계가 지난 14일 고인이 된 가수 겸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25)를 애도했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설리가 광고모델로 활발하게 활동했던 화장품 브랜드 에스티로더는 자사 인스타그램에 고인을 추모하는 글과 사진을 올렸다.

에스티로더는 전날 “저희는 설리에 관한 비보에 매우 충격을 받았고 깊은 슬픔을 느낍니다. 깊은 애도의 뜻을 전합니다”며 “저희 마음은 고인의 가족과 친구들, 그리고 한국 및 전 세계에 있는 설리의 팬분들과 함께합니다”라고 애통함을 전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FnC의 의류 브랜드 럭키슈에뜨도 설리를 애도했다. 럭키슈에뜨는 자사 인스타그램에 검은색 배경 사진과 함께 “항상 반짝였던 설리 잊지 않겠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설리는 지난해 2월부터 이 브랜드 광고모델(뮤즈)로 활약해왔다.

설리를 전속모델로 내세웠던 ‘곤약젤리’ 제품 제조업체인 금강B&F의 닥터리브도 자사 인스타그램에 “밝은 미소가 아름답던 설리 잊지 않겠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글과 함께 검은색 바탕으로 된 사진을 올리며 고인을 추모했다.
 

설리 추모글을 올린 럭키슈에뜨(위)와 닥터리브. [출처=각사 인스타그램]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