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장 “조국 사퇴, 고뇌 속 결단…잘한 일”

김봉철 기자입력 : 2019-10-15 00:03
7박 9일간 세르비아·아제르바이잔·조지아 공식 방문

문희상 국회의장이 14일(현지시간) 세르비아의 수도 베오그라드 사바센터에서 열린 제141차 국제의회연맹(IPU) 총회 본회의 일반토론에서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국회의장실 제공]

문희상 국회의장은 14일(현지시간)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와 관련해 “고뇌 속에서 내린 결단이라고 생각하고 잘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제141차 국제의회연맹(IPU) 총회 참석차 세르비아 베오그라드를 방문 중인 문 의장은 현지 동행기자들과 만나 “지난 11일 열린 정치협상회의 자리에서 조 장관의 사퇴를 예감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5당 대표 모임 때 분위기가, 청와대에서 나오는 이야기가 (사퇴로) 감이 잡힌 것으로 느꼈다”고 설명했다.

문 의장은 조 장관이 신임 인사차 방문 당시를 언급하며 “조 장관에게 ‘당신의 거취는 당신 의사와 관계없이 운명같이 오는 것이며, 이 길이 옳은가와 국민 앞에 옳은 일인가 두 가지만 생각하라’고 했더니 조 장관이 ‘대통령도 그렇게 이야기했다’고 말하면서 눈물이 그렁그렁했다”고 전했다.

문 의장은 “그때 이미 마음의 각오를 읽었다”면서 “조 장관이 이제 어느 시점에 타이밍이 운명처럼 다가오면 자기가 나가야 한다고 생각하는구나 하고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조국 사태에서 배우는 게 있어야 하는데, 정치 실종을 복원하는 것과 대의민주주의를 회복해야 한다는 두 가지 원칙”이라며 “그런 의미에서 조 장관의 결단이라면 그 결단은 잘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이것은 한국 정치와 국정운영 전반, 문재인 정부의 앞날과 우리 국회 상황에 다 영향을 줄 것”이라며 “여기서 진전이 더 없다면 하나도 배운 게 없다는 것으로 이번 일을 계기와 전기로 삼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