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국민 열망 받들어 반드시 검찰개혁 해야"

신승훈 기자입력 : 2019-10-14 11:20
조국 장관 사퇴설..."누가 확정적으로 알겠느냐"
박지원 대안신당 전 대표는 14일 “서초동 집회나 여론조사 등 검찰개혁에 대한 국민 지지가 매우 높기 때문에 이번만은 반드시 검찰개혁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전 대표는 이날 KBS1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정치의 품격’에 출연해 “자유한국당에서 검찰개혁에 대한 국민 열망을 받드는 것에 대해 ‘조국 살리기, 검찰 장악’으로 규정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김대중 전 대통령께서는 ‘검찰이 바로 서야 나라가 바로 선다’고 했다”며 “또 ‘선비의 문제의식으로 접근하되 상인의 현실감각도 가져야 한다’고 하셨는데 우리는 조국 정국 관련 사안을 너무 현미경으로, 상인의 현실 감각만으로 접근한다”고 지적했다.

‘조국 정국 전망’을 묻는 질문에는 “문재인 대통령 말씀처럼 조 장관은 검찰개혁을 하고 윤석열 총장은 수사를 해나가다 보면 어떤 접점이 생길 것”이라며 “수사 결과에 따라 진위 여부가 가려지고, 국민적인 판단이 모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많은 사람들이 사태를 수습해야 할 타이밍이라고 한다’는 질문에 박 전 대표는 “국회도 정상화되지 않고 두 달째 계속되는 이 사태로 국민은 조국 피로증, 검찰 수사 피로증이 왔고, 다행히 서초동도 이제 집회를 당분간 중단하겠다고 했다”며 “그것도 국민의 힘이고 이제는 대통령께서 이 문제를 타결시킬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께서 여야 지도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이야기를 들어보고 정부와 정치권이 민생 문제로 돌아가야 한다”며 “지금 한일 문제 해결을 위해 이낙연 총리께서 즉위식에 가기 때문에 이러한 문제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일각의 ‘조국 장관 사퇴설’에 대해 박 전 대표는 “11월 패스트트랙 법안을 통과시키고 검찰개혁이 되면 조 장관이 자진 사퇴한다는 말도 있고, 심지어 어떤 기자분들은 저에게 수일 내로 사퇴하는 것 아니냐고도 하지만 그러한 설을 누가 확정적으로 알겠느냐”고 말했다.
 

질의하는 박지원 의원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무소속 박지원 의원이 7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검, 서울중앙지검 등에 대한 국감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와 관련한 질의를 하고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