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의료기기社, AI사업 파이 더 키운다

김태림 기자입력 : 2019-10-09 18:09
AI 헬스케어, 질병 진단‧예측 및 개인 맞춤형 치료 가능 GE헬스케어‧필립스‧캐논 메디칼 등 AI 적용 분야 다각화
GE헬스케어, 필립스, 캐논메디칼시스템즈 등 글로벌 의료기기 업체들이 AI(인공지능)를 적용한 의료기기 개발에 가속 페달을 밟고 있다. 그동안 CT(전산화단층촬영), MRI(자기공명영상촬영장치) 등 기존 의료기기에 AI 적용을 집중했다면, 최근에는 ‘AI 의료기기’ 포트폴리오 다양화에 힘쓰고 있다.

9일 글로벌 시장조사기관인 프로스트앤설리번에 따르면 세계 의료분야의 AI 시장 규모는 2014년 7120억원에서 2021년 748조원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AI 헬스케어를 활용하면 다량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질병 진단, 예측 및 개인 맞춤형 치료를 할 수 있다. 현재 딥러닝, 영상 인식, 자연어 처리 등 AI 기술이 헬스케어 분야에 적용되고 있다.

GE헬스케어, 필립스, 캐논메디칼 등 글로벌 의료기기업체들은 이러한 AI 기술을 MRI, CT, 엑스레이, 초음파 등 영상진단장비에 적용하고 있다. AI 적용으로 질환 조기 발견, 의료비 절감 효과, 진료 질이 높아질 수 있기 때문.

특히 GE헬스케어는 AI 적용 분야를 다각화하며 시장 주도에 힘쓰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병원 운영의 효율성을 증대하는 솔루션인 ‘GE 클리니컬 커맨드 센터’다. 커맨드 센터는 경영진에게 병원현황 정보를 제공하는 시스템으로, 환자별 상태를 분류하고 병동 가동률 등을 실시간 파악할 수 있어 인력 배치나 문제상황 관리에 유용하다. 2016년 미국 존스홉킨스병원을 시작으로 현재 미국, 영국, 캐나다 7개 병원에서 사용 중이다.

GE헬스케어는 지난해에는 영상장비와 데이터를 AI로 연결·관리하는 플랫폼 ‘에디슨’을 선보였다. 회사 관계자는 “100년 가까이 병원과 접점에서 일한 기업인 만큼 대량의 의료 데이터가 모였다. 이 데이터에 AI 기술을 활용, 의료진이 정확한 진료를 하도록 도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필립스도 AI 애플리케이션(앱)을 접목해 병원 내 분산된 데이터를 통합‧분석하는 솔루션을 내놓았다. 클라우드 기반의 필립스 인텔리스페이스 정밀의료 플랫폼은 병원 내 여러 부서의 환자 데이터를 수집해 의료진이 직관적으로 확인가능한 대시보드(정보모음 화면)를 구성한다.

캐논메디칼은 중심 사업이었던 영상진단기기에 AI를 적용한 통합 솔루션 ‘Ci(씨아이)’를 개발 중이다. Ci를 통해 검사, 진단‧치료, 공유, 분석 등 총 4단계를 관리할 수 있다. 환자에게 최적화된 치료를 제공하고 병원의 워크플로우(작업절차)를 효율화 해 의료프로세스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관계자는 “기업은 물론 WHO(세계보건기구) 등에서 AI 적용과 인허가를 어떻게 내야 하는지가 화두다. 아직까진 AI를 적용, 선도하는 업체는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GE헬스케어 관계자가 AI 기반 병원 운영 디지털솔루션인 ‘클리니컬 커맨드 센터’를 소개하고 있다.[사진=GE헬스케어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