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연락사무소 北소장대리 리충호로 교체

한지연 기자입력 : 2019-09-10 16:34
김광성-황충성서 김광성-리충호로...기존 소장대리와 교대근무할 듯

[사진 = 연합뉴스]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북측 소장대리 2명 중 1명이 최근 교체된 것으로 파악됐다.

10일 통일부 당국자는 연락사무소의 북측 소장대리와 관련해 "김광성·리충호 소장대리가 교대로 근무 중"이라면서 "리충호는 7월 말 소장대리로 선임됐고 3월부터 근무한 김영철 임시 소장대리는 근무를 종료한 것으로 알고 있다. 임시 소장대리는 없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측은 지난해 9월 연락사무소가 문을 연 이후 전종수 소장과 김광성·황충성 소장대리 체제로 라인업을 꾸렸다. 소장대리가 새로 선임된 것으로 볼 때 임시 소장대리 체제도 종료된 것으로 보인다.

이 당국자는 리충호가 어떤 인물인지에 대해선 "개인 신상이라 구체적인 설명은 힘들다"며 "연락사무소에서 원래 일을 한 사람으로만 들었다"고 말했다.

기존 소장대리 2명은 모두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부장이었다. 특히 올해 초 대남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에 '조평통 리충호'라는 필명이 등장한 사례도 있다는 점 등을 고려할 때 리충호는 전임인 황충성과 비슷한 직급의 인사일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서호 통일부 차관은 남북연락사무소 1주년(9월 14일)을 앞두고 이날 오후 4시께 출경해 연락사무소에서 1박 2일 머무를 예정이다.

이번 방문은 서 차관이 상주 직원들을 격려하고 업무현황을 파악하기 위한 차원이다. 남북관계 경색 국면을 고려해 별도의 공동행사는 개최하지 않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