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해명 나선 정경심 교수... 의혹보도 적극 반박

김태현 기자입력 : 2019-09-09 19:07
언론보도 관련 해명 글 잇따라 3개 게재 "일부 사실 왜곡, 추측 보도 삼가해야"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9일 소셜미디어(SNS)를 계정을 개설하고 추측성 언론보도에 대해 적극 반박하는 글을 잇달아 게재했다. 

정 교수는 이날 오전 8시쯤 페이스북 계정을 개설했다. '정경심의 해명'이라는 제목으로 각종 의혹에 대해 반박하는 글 3개를 잇달아 작성했다. 정 교수는 자신의 프로필 사진으로 거센 바람에 맞서는 여성의 모습을 형상화한 작품을 게시했다.

정 교수가 페이스북을 개설하고 적극적으로 글을 올리기 시작한 이유로 그간 조 장관을 비롯한 가족의 입장을 전달해 온 인사청문회 준비단이 해산되고, 최근 김광진 청와대 정무비서관이 자신의 입장을 페북에 올린 것을 두고 논란이 빚어진 만큼 의혹들에 대해 직접 해명하기 위해 나섰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정 교수는 자신이 사용하던 연구용 PC에서 총장직인 그림파일이 발견되었다는 보도에 대해서 "현재 제 연구용 PC는 검찰에 압수되어 있는 상황이므로 해당 파일이 어떤 경로로 그 PC에 저장된 것인지 그 정확한 경위나 진위를 알지 못한다"면서도 "어학교육원장, 영어영재교육센터장 등 부서장으로 업무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직원들로부터 여러 파일을 받았기 때문에 파일들 중 일부가 PC에 저장된 것으로 추정할 뿐이다"고 밝혔다.

이어 정 교수는 이날 보도된 자신의 사무실에서 서류뭉치를 가득 안고 나왔다는 기사에 대해서도 반박하는 글을 게시했다.

기사는 지난 1일 정 교수가 자신의 사무실이 있는 동양대 고운재관에서 책, 문서, 파일첩 등 각종 서류를 품에 가득 안은 채 건물 밖으로 나갔고, 새벽 시간대 영상 곳곳이 지워져 있다고 보도했다.

정 교수는 이에 "저는 개강준비를 하면서 지난 학기 수업자료를 정리하려다 학생 개인정보가 있음을 발견하고 다시 연구실에 갖다 놓았습니다. 이 문서는 현재 수사중인 사안과 전혀 관련이 없습니다"라며 반박했다.

아울러 정 교수는 가족 펀드 투자사로부터 매달 고문료를 받았다는 보도와 관련해서도 "더블유에프엠은 원래 영어교재 등 영어교육사업을 전문으로 하는 회사다"라며 "영어교육 관련 사업을 자문해주고 자문료로 7개월 동안(2018년 12월~2019년 6월) 월 200만원씩 받았을 뿐, 더블유에프엠은 제가 투자한 펀드에서 투자한 회사도 아니다"라고 적극 해명했다.

그는 이어 "위와 같은 자문업무는 동양대에 겸직허가 신고 등 관련 절차를 모두 이행하였고 세금신고까지 했다"며 "일부 사실만을 가지고 왜곡하여 추측성으로 보도하는 것은 삼가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사진=정경심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