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광덕, 조국 자녀 서울대 인턴스펙 검찰 수사의뢰

박성준 기자입력 : 2019-09-08 16:36
"아들 서울대 인권법센터 인턴증명서, 他증명서와 달라…로스쿨 지원 활용 의혹"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8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과 아들의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 허위 인턴 경력 의혹에 대해 검찰에 수사의뢰서를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주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조 후보자 딸과 아들의 인턴 증명서가) 가짜증명서일 확률이 거의 확실하다. 공개적으로 수사를 요청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2006년부터 현재까지 28장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십 활동 증명서가 발부됐는데, 27명의 증명서와 조 후보자 아들의 증명서가 다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른 27명의 증명서와 후보자 아들의 증명서 사진을 비교해 제시하기도 했다.

주 의원은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는 2014년도까지 27건을 발급했고, 2015년 이후 단 한 건의 증명서가 발급됐는데 단 한 건이 조 후보자 아들의 증명서"라고 언급했다.

이어 "27장 모두 (증명서에) 공익인권법센터 직인이 보이지 않는데 후보자 아들의 증명서에만 우측 하단에 직인이 찍힌다"며 "증명서에 '학교폭력 피해자의 인권 관련 자료조사 및 논문작성'을 했다고 하는데 어떻게 고등학교 2학년이 인턴십을 하면서 논문을 작성하나"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고등학교 2학년 때인 2013년 한 달 동안 인턴을 했는데 22살인 2017년 10월 16일에 증명서를 발급받았다"며 "2017년 주요 로스쿨 입학원서 접수 및 서류 제출 일자를 확인한 결과 10월 16∼19일인데, (증명서가) 로스쿨 접수 날짜에 발급됐다"고 밝혔다. 서류 제출이 임박해 발급받은 점을 감안할 때 아들의 서류가 조작됐을 가능성도 크다고 덧붙였다.

주 의원은 조 후보자 딸의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십 경력과 관련해선 "단국대 의대 장영표 교수의 아들이 공익인권법센터 허위 증명서를 시인했다고 한다"며 "장 교수 아들의 증명서가 위조된 게 사실이라면 후보자 딸의 증명서도 가짜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장 교수는 조 후보자 딸을 의학논문 제1저자로 올려준 사람이다.

그는 "장 교수 아들의 증명서에도 후보자가 개입했을 것"이라며 "조 후보자의 아들, 딸과 장 교수의 아들이 발급받은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활동 증명서는 허위 공문서라는 강한 의혹을 제기한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8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

    만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