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양현석-승리 이번 주 소환조사

장용진 기자입력 : 2019-08-25 15:49
불법도박, 성매매 알선, 불법 외환거래 혐의 집중조사
원정도박과 불법 외환거래 의혹을 받고 있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에 대한 경찰 소환조사가 이번 주 진행될 예정이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지수대)는 상습도박·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양 전 대표와 승리를 피의자 신분으로 이번 주 중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정확한 소환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경찰은 두 사람을 다른 날 각각 소환할 것으로 알려졌다.

양 전 대표와 승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와 마카오 등지에서 불법 해외원정 도박을 하고 도박 자금 조달을 위해 ‘환치기 수법’으로 외환거래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YG엔터테인먼트 사옥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경찰은 두 사람이 회삿돈을 빼돌려 도박자금으로 사용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경찰의 의심이 사실로 규명될 경우, 두 사람은 불법도박과 외환거래법 위반을 비롯해 횡령혐의까지 받게 된다.

이와 별도로 양 전 대표는 성매매 알선 등의 혐의로 함께 받고 있다. 지난 2014년 해외투자자를 국내로 초청해 접대하는 과정에서 고급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했다는 의혹이다.

경찰은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하는 과정에 핵심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진 ‘정 마담’을 소환해 조사한 바 있다.

경찰은 두 사람을 소환해 성매매 의혹에 대한 조사도 함께 벌일 예정이다.

현행 법령에 따르면 성매매 알선 혐의는 최소 3년 이하의 징역, 불법 외국환 거래는 5년 이하의 징역, 상습도박은 3년 이하의 징역이나 2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또한, 여러 개의 형벌에 동시에 적용될 경우(경합범)에는 가장 무거운 처벌에서 최대 1/2까지 가중해 처벌하게 된다. 

[연합뉴스] 지난 17일 경찰이 YG사옥을 압수수색하기 위해 건물로 들어가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