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용호 북한 외무상 "제재로 맞서려고 한다면 '오산'…폼페이오는 '훼방꾼'"

한지연 기자입력 : 2019-08-23 10:48

리용호 북한 외무상[사진=연합뉴스 제공]


북한 리용호 외무상은 23일 "미국이 대결적 자세를 버리지 않고 제재 따위를 가지고 우리와 맞서려고 한다면 오산"이라고 밝혔다.

리 외무상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최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의 인터뷰 내용을 거론하면서 "폼페이오가 사실을 오도하며 케케묵은 제재타령을 또다시 늘어놓은 것을 보면 확실히 그는 이성적인 사고와 합리적인 판단력이 결여되어있고 조미협상의 앞길에 어두운 그늘만 던지는 훼방꾼이 분명하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21일(현지시간) '워싱턴 이그재미너'와의 인터뷰에서 "난 여전히 김 위원장이 비핵화를 이행할 것이라는 데 희망적"이라면서도 "그러나 그러지 않을 경우에 우리는 역사상 가장 강력한 제재를 계속 유지하고, '그들이 비핵화하는 게 올바른 일'이라고 김 위원장과 북한 지도자들을 설득하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리 외무상은 "일이 될 만 하다가도 폼페이오만 끼어들면 일이 꼬이고 결과물이 날아나곤 한다"면서 "이것을 보면 그가 미국의 현 대외정책보다 앞으로의 보다 큰 '정치적 포부'를 실현하는데 더 큰 관심을 두고 있는 것이 틀림없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이미 미국 측에 알아들을만큼 설명도 했고, 최대의 인내심을 베풀어 시간도 줬다"면서 "그러나 아직도 미국이 제재로 모든 것을 이룰수 있다는 허황한 꿈을 꾸고있다면 저혼자 실컷 꾸게 내버려두든지 아니면 그 꿈을 깨버리는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됐다"면서 "미국이 대결적자세를 버리지 않고 제재따위를 가지고 우리와 맞서려고 한다면 우리는 미국의 가장 큰 '위협'으로 오래도록 남아 있을 것이며, 미국으로 하여금 비핵화를 위해 그들 자신이 할 일이 무엇인가를 반드시 깨닫도록 해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