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中, 홍콩 접경으로 병력 이동…정보기관 보고"

윤은숙 기자입력 : 2019-08-14 07:23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중국 정부가 병력을 홍콩 접경지역으로 이동시키고 있다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의 정보기관이 이같이 알려왔다"면서 "모든 이들은 진정하고 안전하게 있어야"한다라고 올렸다. 이어 "많은 이들은 홍콩에서 진행되고 있는 문제에 대해 나와 미국 탓을 하고 있다"며 "나는 왜 그런지 상상할 수 없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를 비롯해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 미국 측 인사들은 중국 정부가 홍콩 시위를 진압하기 위해 무력 투입을 고려하는 것에 대해 강력한 우려를 표한 바 있다. 중국 측은 이에 대해 '내정 간섭'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한편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13일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것이 새로운 중국 정부의 병력 이동을 뜻하는 것인지, 이미 언론에 보도된 이동 상황을 언급한 것인지 불확실하다고 전했다. 

앞서 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의 시위가 격화하면서 홍콩 국제공항이 일시 폐쇄됐었다. 이에 대해 중국 정부는 본토의 무력을 동원해 진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12일 홍콩 명보는 홍콩과 바다를 사이에 둔 중국 선전시 선전만 일대에 지난 10일 무장경찰이 탄 장갑차와 물대포가 대규모로 집결하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전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